“재유행에도 거리두기 없어… 확진자 30만명 대응체계 매진”

“유행양상 일희일비 않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경제활동과 일상을 유지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9일 중대본회의에서 “현재 우리 방역·의료 역량은 국민들께서 일상을 유지하면서도 재유행에 대응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하다”며 “많은 경제적 어려움과 피로감을 초래했던 전국적인 거리두기 없이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일상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진자 30만명에도 대응 가능한 의료·방역체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유행 양상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사망자와 중증 환자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3만명대, 사망자 83명, 위중증 환자는 492명 발생하고 감염재생산지수(1.18)는 7주 연속 1 이상을 기록했다. 이 총괄조정관은 “여름철 이동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 정부가 이번 재유행에 신속한 진단과 치료, 표적 방역과 국민들의 일상과 함께하는 방역 등 세 가지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신속한 진단·치료를 위해 진단 검사부터 치료·처방까지 할 수 있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 2개소 확보했다. 또한 고위험군이 하루 안에 진단·처방을 받을 수 있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먹는치료제는 현재 63만명분을 보유하고 있어 전국의 2148개 약국에서 받아 갈 수 있다. 아울러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요양시설 기동전담반 247개를 운영하고 시설 종사자 대상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모의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소아·분만·투석 환자용 특수병상 3575개와 중증 병상 주말 당번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에서 경찰공무원 채용시험 방역 관리방안을 논의했으며, 각 부처에 공연장, 군 시설, 어린이집 등의 방역에 보다 힘써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