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드로잉’도 거장의 진수 보여줘
[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드로잉’도 거장의 진수 보여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는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매주 금요일 지면에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 Raphael. Naked youth with a shield and spear: Oxford. (drawing). 라파엘. 창과 방패를 든 벌거벗은 청년: 옥스포드(드로잉)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Standing man. Paris. Louvre. 1516-17. (red chalk drawing over a stylus sketch fragment of a sketch for the tapestry of the Delivery of the keys to St. Peter). 라파엘. 서 있는 남자. 파리 루브르. 1516-17년 제작. (성 베드로에게 준 천국열쇠 타페스트리 밑그림을 위해 바늘로 한 스케치 조각 위에 빨간 분필로 그림).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Hercules slaying the centaur Nessus. London. British Museum. (pen drawing). 라파엘. 켄타우로스 네소스를 죽이는 헤라클레스. 런던 대영박물관. (펜 드로잉).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Study for Marriage of Cupid and Psyche: fresco in Villa Farnesina, Rome. London. British Museum. (drawing). 라파엘. 큐피드와 프시케의 결혼에 대한 습작: 로마, 빌라 파르네지나에 있는 프레스코. 런던 대영 박물관. (드로잉).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 연재부터는 라파엘로가 남긴 작품 중 드로잉(drawing)으로 그린 그림들을 소개한다. 드로잉(drawing)이란 일반적으로 채색을 쓰지 않고 주로 선으로 그리는 회화기법이다.

라파엘로는 지난 2012년 ‘사도의 두상’ 드로잉 작품이 2970만 파운드(약 527억원)에 낙찰돼 종이그림 중 최고가 경매기록을 세워 최고 거장의 면모를 과시한 바 있다.

앞선 2009년에도 ‘뮤즈의 두상’ 드로잉 작품이 당시 최고 기록인 2920만 파운드에 낙찰된 바 있기에 이를 조금 뛰어넘는 신기록을 재차 세웠던 것이다. 드로잉으로 그린 그림은 아무래도 완성도 면에서는 채색된 작품과는 비교가 될 법한데, 라파엘로한테는 예외인 듯하다.

4점의 작품을 소개하는데, 크로키에 가까운 작품도 있으며 등장하는 남성들이 대부분 누드로 나온다.

첫 번째 작품은 창과 방패를 들고 있는 젊은 청년의 모습이다. 누드크로키에 가까울 정도로 선처리가 비교적 단조롭다. 들고 있는 창이 희미하게 보여 자세히 보지 않으면 창을 들고 있는지 모를 수 있다.

두 번째 작품은 첫 번째 작품과 비교할 때 선처리가 매우 섬세하게 잘 돼 있다. 표정부터 몸 전체가 명암 처리와 함께 역동적으로 역시 잘 묘사됐다. 1516년부터 17까지 제작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특히 주목할 점은 ‘성 베드로에게 준 천국열쇠’ 타페스트리(다채로운 선염색사로 그림을 짜 넣은 직물) 작품의 밑그림을 위해 바늘로 꾸민 스케치 조각 위에 빨간 분필로 그린 그림이라고 설명돼 있다. 펜이 아닌 분필로 그렸다는 점에서 라파엘로의 천재적 재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세 번째 작품은 켄타우로스 네소스를 죽이는 헤라클레스 드로잉 작품이다. 네소스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로, 상반신은 사람에 하반신은 말의 모습을 한 켄타우로스족이다. 네소스는 헤라클레스의 아내를 겁탈하려다 헤라클레스가 쏜 화살로 죽임을 당하지만, 죽는 순간 간교한 거짓말을 남겨 훗날 헤라클레스가 히드라의 독으로 오염된 자신의 피에 죽임을 당하게 함으로써 복수하기도 한다.

작품에서는 말로 된 네소스의 하반신만 보이며, 헤라클레스가 무기를 들고 한 손으로는 네소스를 잡아챈 듯한 모습으로 한쪽 다리를 걸친 채 공격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화살로 쏘아 죽인 그리스 신화 내용과는 달리 헤라클레스가 직접 네소스를 힘으로 공격하고 있다. 힘이 쌘 모습의 헤라클레스를 부각시키기 위함인 듯하다.

네 번째 작품은 큐피드와 프시케의 결혼 연구라고 설명돼 있는 드로잉 작품이다. 큐피드와 프시케는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가장 유명하고 애절한 러브스토리의 인물이다. 신(神)인 큐피드와 인간여자 프시케가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랑하는 여인이 있었으나, 자신을 총애하는 추기경이 조카딸과 결혼하라는 부탁을 차마 거절하지 못해 끝내 진짜 사랑을 이루지 못했던 라파엘로. 아마도 그가 복잡한 심경으로 큐피드와 프시케의 러브스토리를 통해 결혼에 대해 곱씹으며 습작을 그리지 않았을까.

1세기 전 신비함 담긴 ‘컬러 유리원판 필름’
원본에 흡사하도록 붓으로 채색, 샌드위치형 제작


1세기 전 합성수지(플라스틱)로 제작된 흑백필름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리원판 필름을 사용했다. 유리원판 필름은 인화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나 선교사업 목적으로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필름은 소수의 특수한 부류만 이용했다. 슬라이드 방식은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특히 신비감을 갖게 하는 것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이다. 이같이 만들어진 슬라이드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통해 영상자료로 사용됐다.

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에는 특히 고흐, 피카소 등의 명화 작품 뿐 아니라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렘브란트 거장들의 성화 작품이 들어가 있다. 현품과 흡사하게 제작돼 있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 환등기와 여러 성화작품이 담긴 유리원판 필름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deejirerr 2015-08-29 00:39:05
정말 거장은 거장이네요

최장식 2015-08-13 15:15:59
여자 뿐만 아니라 남자의 선도 아름답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