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유리원판으로 보는 라파엘로 대표작
[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유리원판으로 보는 라파엘로 대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는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매주 금요일 지면에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 Raphael. The vision of the young knight. London. National Gallery. (an early work: probably represents Hercules at the cross-roads). 라파엘. 젊은 기사의 꿈. 런던국립미술관. (초기 작품: 교차로에 선 헤라클레스를 묘사한 듯).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Following. St. Margaret. Paris. Louvre. 라파엘. 성녀 마르게리트. 추종자들. 파리 루브르.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Schoolroom Decoration. Two Reproductions of Raphael’s Painting Madonna of the Chair. The University of the State of New York. Visual Instruction Division. 교실 장식품. 라파엘의 그림 ‘의자에 앉은 성모마리아’ 두 개의 복제품. 뉴욕대학교 시각교육국.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Fire in the Borgo. detail: fore-ground: two children fleeing. 1513~1517. In the Stanza Dell’incendio. Vatican. 라파엘. 보르고 화재. 상세: 전경: 달아나는 두 아이. 1513~1517년 제작. 바티칸 화재의 방 중에서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에는 4점의 라파엘로 작품을 소개한다. 라파엘로의 대표작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대체로 세간에 잘 알려진 작품들이다.

‘기사의 꿈’ 작품은 젊은 기사가 잠시 땅에 반 누운 자세로 방패에 살짝 기댄 채 눈을 감고 자는 듯한 모습으로 쉬고 있는 장면을 담고 있다. 자세는 불편해보이나 그래도 품위를 잃지 않으려는지 얼굴은 평온해 보인다.

유리원판 필름에는 교차로에 선 헤라클레스를 묘사한 것으로 설명하고 있다. 양 옆으로는 시녀로 보이는 두 여성이 지키고 있다. 왼쪽 여성은 검과 성서로 보이는 책을 들고 있으며, 오른쪽 여성은 들꽃을 들고 있다. 뒤편으로는 성과 마을이 그려져 있는데, 마치 한 장의 사진을 보는 것처럼 원근감이 매우 잘 표현됐다.

‘성녀 마르게리트’ 작품은 4세기경 소아시아의 안티오키아에서 살았던 성녀 마르게리트를 그린 그림이다. 지방 총독의 눈에 띄어 아내로 삼으려 할 때 이교도로 개종할 것을 거부하다 15세에 순교한 처녀로 알려져 있다.

마르게리트는 감옥에 갇혔을 때 자신이 싸우고 있는 적인 사탄의 모습을 보여 달라고 신께 기도하자 거대한 용이 나타났는데, 마르게리트가 성호경을 긋자 곧바로 사라졌다고 한다.

이 작품에서 용이 등장하는 것은 바로 이런 내용을 담고 있는 것이다. 용이 머리가 뒤집혀진 채 입을 벌리고 있는데 마치 뱀과 흡사하다. 성서에도 용을 옛 뱀, 사단, 마귀라고 표현했다(계 20:2 참고). 용의 입천장과 혀, 이빨, 부릅뜬 눈 등이 매우 정교하게 그려졌다. 성녀가 용의 날개를 밟고 걸어 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다음은 유리원판 필름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의자에 앉은 성모’ 작품이다. 동일한 작품 2개가 함께 있다. 설명에는 2개의 복제품을 그린 작품으로 교실 장식용으로 사용한다고 나와 있다.

나머지 한 작품은 ‘보르고의 화재’ 벽화작품 일부 중 아이 두 명을 확대한 모습이다. 바티칸 화재의 방(Stanza dell Incendio di Borgo) 중에서 보르고의 화재 벽화는 847년 보르고 마을에 화재가 일어났을 때 교황 레오4세가 십자가에 간절히 기도하자 불이 꺼졌다는 이야기를 주제로 담고 있다. 라파엘로가 디자인했고, 제자들과 함께 완성한 작품이다. 중앙하단 쪽 벌거벗은 채로 도망가는 아이 둘의 모습을 확대한 그림이다.

1세기 전 신비함 담긴 ‘컬러 유리원판 필름’
원본에 흡사하도록 붓으로 채색, 샌드위치형 제작

1세기 전 합성수지(플라스틱)로 제작된 흑백필름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리원판 필름을 사용했다. 유리원판 필름은 인화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나 선교사업 목적으로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필름은 소수의 특수한 부류만 이용했다. 슬라이드 방식은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특히 신비감을 갖게 하는 것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이다. 이같이 만들어진 슬라이드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통해 영상자료로 사용됐다.

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에는 특히 고흐, 피카소 등의 명화 작품 뿐 아니라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렘브란트 거장들의 성화 작품이 들어가 있다. 현품과 흡사하게 제작돼 있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 환등기와 여러 성화작품이 담긴 유리원판 필름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성자 2015-07-03 19:30:16
오늘도 멋진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