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라파엘로] 라파엘로의 사도행전 이야기
[연재-라파엘로] 라파엘로의 사도행전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는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 작품을 매주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 보길 바란다.

▲ Raphael. workshop. Coronation of the Virgin. Rome. Vatican. Pinacoteca. 라파엘 작업 실(아틀리에). 성모의 대관식. 로마. 바티칸. 미술관. (정성길 명예관장 제공) ⓒ천지일보(뉴스천지)

유리원판에 담긴 라파엘로의 작품
같은 공간의 두 작품, 다른 시선처리로 각각 다른 배경 나타내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호에서는 예수와 그의 제자들을 주제로 만든 라파엘로의 작품 5점을 소개한다. 작품 모두 세간에 공개된 적이 없는 작품들이다.

다만 베드로에게 (천국)열쇠를 주는 그리스도의 작품은 드로잉 느낌으로 그려진 작품은 공개된 적이 있지만, 이처럼 스케치된 작품은 아마도 처음일 것이다. 같은 제목의 또 다른 작품은 뒤쪽에 있는 제자들을 확대해서 그렸다. 독특한 점은 반대 시선으로 그려 뒤로는 다른 배경이 보인다. 같은 공간, 같은 동작을 하고 있는 작품이지만, 하나는 시선이 바다 쪽으로 향했고, 또 다른 작품은 시선이 육지가 보이는 반대되는 방향으로 그렸다. 곧 같은 공간이지만 뒤로 보여지는 배경은 전혀 다른 셈이다.

성모마리아 대관식 작품은 비슷한 그림 이 세간에 공개됐지만, 이 작품은 최초 공개다. 천상에서 예수가 성모마리아에게 금면류관(왕관)을 씌어주고 있으며, 그 위로 비둘기가 날아온다. 비둘기는 성서에 하나님의 성령(마3:16 참고)으로 비유되고 있는데, 그림에서 비둘기가 가장 한가운데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하나님을 묘사한 듯하다. 그리고 양옆으로 천사가 있다. 지상에서는 12제자들이 마리아의 꽃이 핀 무덤을 둘러싸고 있다.

고기잡이의 기적 작품은 앞서 연재를 통해 공개했던 작품이며, 나머지 작품 역시 최초 공개다. 고기잡이의 기적 작품은 예수가 제자들과 함께 배를 타고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예수가 배 위에 앉아 있고, 일부 제자들이 그물로 고기를 낚고 있다. 예수 바로 앞에 손을 빌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제자는 베드로 인듯하다. 베드로는 예수를 세 번이나 모르는 사람이라 부인한 뒤 부활 사건 후 잘못을 뉘우친 바 있다(요21장 참고).

▲ Raphael Acts of the Apostles: Christ delivering the keys to St. Peter. Rome. Vatican. Tapestry Gallery. 라파엘의 사도행전: 베드로에게 (천국)열쇠를 주는 그리스도. 로마, 바티칸, 태피스트리 갤러리 소장(제작 당시). (정성길 명예관장 제공)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Acts of the Apostles: Christ delivering keys to St. Peter, detail, right: The Apostles. London. Victoria and Albert Museum. (cartoon for tapestry in Vatican) 라파엘. 사 도들의 행전: 베드로에게 (천국)열 쇠를 주는 그리스도, 상세, 오른 쪽: 사도들.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바티칸 태피스트리 밑그림). (정성길 명예관장 제공) ⓒ천지일보(뉴스천지)

마지막으로 베드로와 요한의 절름발이 치유 작품이다. 이는 사도행전 3장에 나오는 장면이다. 중앙에 있는 자가 절름발이 인듯하다. 성서에 보면 예수의 12제자들은 예수의 부활 전후로 크게 달라진 모습을 나타낸다. 예수와 함께 3년간 동고동락했던 12제자들은 예수가 붙잡혔을 때 다 도망간다. 가룟 유다는 은 삼십에 예수를 팔아 넘겼고, 그나마 큰 믿음을 보였던 수제자 베드로마저 예수를 세 번 부인하고 만다. 그러나 예수가 승천한 후 성령을 받은 12제자들은 목숨을 바치면서까지 복음을 전하는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 Raph ael a n d a s s i s t a n t s . Act s of t he Apostles: St. Peter and St. John healing the lame, detail, center: heads. London. Victoria and Albert Museum. (cartoon for tapestry). 라 파엘과 조수들. 사도들의 행전: 절름발이를 치료하는 베드로와 요한, 상세, 가운데: 머리들.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태피스트리 밑그림). (정성길 명예관장 제공)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Acts of the Apostles: Miraculous draught of Fishes. Mantua. Ducal Palace. (tapestry made for Cardinal Gonzaga) 라파엘로의 사도행전: 고기잡이의 기적. 만토바(이탈리아) 공작 저택. 곤자가가(家) 추기경을 위해 태피스트리(비단, 모직, 은사로 짠)로 제작. (정성길 명예관장 제공) ⓒ천지일보(뉴스천지)

◆유리원판 필름?


1세기 전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유리원판 필름은 선교사업 목적으로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들었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 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 이는 곧 세기의 천재화가 라파엘로와 이름 모를 장인들의 정교한 솜씨가 더해진 新라파엘로 합작품이 탄생한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도화 2015-04-11 00:16:38
저걸 어떻게 그렸죠? 저 시대에 저 그림이 유리원판에 그렸졌대요? 기술이네요. 저 시대에서 오늘날을 보면 같은 말을 하겠네요.

네미시스 2015-04-10 16:11:48
천재는 다들 괴팍하다는데... 르네상스 3대 거장 중 가장 인간적인 성품의 소유자였던 라파엘로~
그의 유명한 작품은 성모화나 그리스 철학자들을 그린 아테네학당이 대부분인데 이런 류의 성화는 별로 알려진 바가 없어서 새롭게 느껴진다. 근데 컬러그림이었다면 훨씬 더 감상하는 느낌이 났을텐데 아쉬움이 남는다는...

피터팬 2015-04-09 23:03:52
라파엘로가 종교화를 그린 것은 알았었는데 이렇게 세세한 것까지 나타낸걸 몰랐었네~

빙그레 2015-04-09 21:53:44
세간에 공개되지않은 라파엘로의 작품을 뉴스천지를 통해서 이렇게 만나보게되다니... 이건 너무나 특별한 만남입니다.

송tnswls 2015-04-09 20:48:42
역시 세기의 화가다운 작품성이 느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