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후대 화가에 의해 등장하는 라파엘로
[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후대 화가에 의해 등장하는 라파엘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는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매주 금요일 지면에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 Raphael. Coronation of the Virgin: predella: Presentation. Rome. Vatican. Pinacoteca. 라파엘. 성모마리아의 대관식(성전 결례식): 제단의 대: 로마 바티칸 미술관 증정.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Coronation of the Virgin: predella: Adoration of the Magi. Rome. Vatican. Pinacoteca. 라파엘. 성모마리아의 대관식: 제단의 대: 동방박사의 경배. 로마 바티칸 미술관.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Vernet. Raphael at the Vatican. Paris. Louvre. 베르네(프랑스 화가). 바티칸에 있는 라파엘. 파리 루브르.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Makart, Hans, 1840~1884. Raphael. 한스 마카르트(오스트리아 화가), 1840~1884년 제작. 라파엘.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그림 그리는 모습으로 나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에는 성전 결례식(성모 대관식)을 주제로 작품을 소개한다. 라파엘로가 그린 작품 2점과 라파엘로의 작품은 아니지만 라파엘로가 등장하는 2점의 작품이다.

라파엘로의 작품은 둘 다 바티칸 미술관에 있는 것으로, 유리원판 필름에는 둘 다 성모 대관식으로 소개돼 있다. 예루살렘 성전에서 성모 마리아가 아기 예수의 결례식(정결예식)을 위해 시므온에게 아기를 안도록 건네는 모습을 담고 있다(눅 2장 22절~ 참고).

다른 작품은 동방박사가 아기 예수에게 경배하는 모습과 함께 많은 무리들이 등장한다. 성모 마리아 앞에는 한 남성이 무릎을 꿇고 아기를 안으려는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이 결례식을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그 남성의 발 옆에는 관(冠)이 놓여 있는 것으로 보아 머리에 쓰고 있던 것을 벗은 듯하다.

그리고 그 주변에 왕관을 쓴 듯한 남자와 병사로 보이는 무리들이 서 있는데, 이는 별을 보고 따라온 동방박사로부터 유대인의 왕으로 난 예수를 찾는다는 것을 헤롯왕이 듣고는 시기하는 장면을 묘사하지 않았나 싶다. 헤롯왕은 베들레헴과 그 지경 안에 있는 두 살 아래 난 아기를 다 죽인 바 있다(마 2장 참고).

나머지 두 작품은 후대 화가에 의해 라파엘로가 등장하는 장면이다. 두 작품 다 세간에 널리 알려진 라파엘로의 초상화 모습과 흡사하다. 바티칸에 있는 라파엘이란 제목(설명)으로 소개되는 작품은 프랑스의 화가 클로드 조제프 베르네(1714~1789)가 그린 그림이다. 베르네는 정리된 구도와 청신한 대기를 묘사한 풍경화를 잘 그렸으며, 특히 항구의 풍경과 폭풍, 난파선의 모티프와 관련이 있는 작품에 독자적인 맛을 풍겨 해양 화가로 유명하다.

이번에 소개되는 베르네의 작품을 자세히 보면 아기를 안고 있는 여인 오른쪽으로 여인을 곁눈질하며 캔버스에 그림 구도를 잡는 사람이 있는데, 그가 바로 라파엘로다. 캔버스를 붙들고 있는 이와 주변 사람들은 제자인 듯하다. 그리고 왼쪽 상단에 보이는 수염을 기른 이가 율리오 2세 교황이다.

이 여인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으나 성전에서 아기를 안고 있는 것으로 보아 결례식을 하고 있는 모습을 묘사하지 않았나 싶다. 후대 화가를 통해 당대 최고의 화가인 라파엘로가 그림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본다는 측면에서 신선한 의미를 주는 작품이다.

나머지 하나는 오스트리아 화가 한스 마카르트(1840~1884)가 그린 작품이다. 마카르트는 역사적 주제나 우의적인 내용을 자유로운 구도와 화려한 색채, 호사한 장식을 구사하는 화가다. 마카르트 역시 라파엘로가 캔버스를 들고 아기를 안고 있는 여인을 그리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부유한 층의 여인이나 공주로 보일 정도로 우아한 모습으로 여성을 그려냈으며, 그 옆에 라파엘로만 등장시켰다. 베르네 작품과 달리 라파엘로가 단독 작업을 하는 모습을 담았다. 또한 라파엘로가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비쳐진다.

이 두 작품을 통해 라파엘로의 작업 환경과 그림을 그리는 그 모습까지 가늠해 본다. 후대화가들인 베르네와 마카르트가 왜 실제 본 적도 없는 라파엘로를 그렸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를 향한 존경심 때문에 작품에 담아낸 건 아닐까.

1세기 전 신비함 담긴 ‘컬러 유리원판 필름’
원본에 흡사하도록 붓으로 채색, 샌드위치형 제작


1세기 전 합성수지(플라스틱)로 제작된 흑백필름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리원판 필름을 사용했다. 유리원판 필름은 인화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나 선교사업 목적으로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필름은 소수의 특수한 부류만 이용했다. 슬라이드 방식은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특히 신비감을 갖게 하는 것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이다. 이같이 만들어진 슬라이드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통해 영상자료로 사용됐다.

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에는 특히 고흐, 피카소 등의 명화 작품 뿐 아니라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렘브란트 거장들의 성화 작품이 들어가 있다. 현품과 흡사하게 제작돼 있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 환등기와 여러 성화작품이 담긴 유리원판 필름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서남북 2015-07-25 16:00:28
복원을 하시려고 수 많은 시간을 들여서 복원을 하신 것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김지수 2015-07-22 17:21:26
저것을 통해 저 시대때 어떻게 살았는지 짐작이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