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로] 한눈에 보는 ‘모세 이야기’ 벽화에 파노라마로
[라파엘로] 한눈에 보는 ‘모세 이야기’ 벽화에 파노라마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는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앞서 지면에 연재한 바 있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 Raphael and assistants. Scenes From the old Testament: Story of Moses. Rome. Vatican. Logge of Raphael. 라파엘과 조수들. 구약 장면: 모세이야기. 로마 바티칸. 라파엘의 로제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천지일보(뉴스천지)

 
화가 바로톨롬메오의 ‘성 바울’ 미완성, 라파엘로가 마무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에는 라파엘로의 4점의 작품을 소개한다. 바티칸 궁 벽화로 그려져 있는 ‘모세 이야기’, 플로렌스 피티 궁전 소장(제작 당시)의 캐노피 성모마리아, 성 바울(사도 바울), 토마소 잉기라미 초상화 작품이다. 토마소 잉기라미 초상화 작품을 제외하고는 세간에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는 작품일 듯하다.

‘모세 이야기’는 구약성서의 대표현장인 모세시대가 파노라마처럼 그려져 있다. 라파엘로는 제자들과 함께 제작했다. 중앙 하단에는 모세가 하나님으로부터 돌판(모세율법)을 받는 장면으로 보인다. 구름 위에 천사들이 등장하고 있으며, 모세 뒤로는 광야에 천막을 친 모습이 보인다. 중앙 오른쪽으로는 이스라엘 백성이 금송아지 앞에 경배하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성서에는 모세가 시내산에 하나님께 돌판(증거판)을 받으러 간 사이에 오랜 시일이 걸리자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를 기다리지 못하고 아론으로부터 금송아지를 만들게 해 경배하다 심판받는 내용이 나온다. 모세는 산에서 내려오다 이 광경을 보고 돌판을 던져 금송아지를 깨뜨린다(출34장 참고).

중앙 상단에 있는 그림은 여러 텐트가 그려져 있으며, 가운데에 불기둥이 있고 그 앞에 한 사람이 무릎을 꿇고 있다. 이 장면은 어떤 내용을 그린 것인지 정확하게 알 순 없다. 나머지 중앙 왼쪽은 모세가 돌판을 들고 백성들 앞에 보이고 있는 장면이다. 두 번째 돌판을 받고 십계명을 선포하는 모습인 듯하다. 모세이야기를 파노라마로 한눈에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성모마리아의 캐노피(위로 돌출된 덮개) 역시 아마도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작품일 듯싶다. 나무에 덮개를 씌운 캔버스에 그려 1508년에 제작한 작품이다. 제작 당시 플로렌스 피티 궁전에 있는 것으로 설명돼 있는데, 여태껏 공개가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소실됐을 가능성도 크다.

사도 바울 작품은 라파엘로와 동시대에 살았던 이탈리아 화가 프라 바로톨롬메오(1475~1517)가 그린 작품인데, 마무리는 라파엘로가 한 것으로 설명돼 있다. 바로톨롬메오는 라파엘로보다 3년 전에 타계하는데, 이 바울 작품이 그의 최후의 작품인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미완성 된 바로톨롬메오의 작품을 라파엘로가 이어 받아 마무리함으로써 완성된 작품으로 추측해 본다. 한 손에는 장검과 다른 한 손에는 성서를 들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마지막 바티칸의 도서관장이었던 토마소 잉기라미 초상화 작품은 세간에 많이 공개된 그림이다. 집무를 보면서 천장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인데, 라파엘로가 이 같은 포즈를 주문한 듯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수연 2015-12-21 15:26:08
귀한 벽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