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엘리오도로 방에서 라파엘로를 찾아라
[천지일보-라파엘로 연재] 엘리오도로 방에서 라파엘로를 찾아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는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매주 금요일 지면에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전쟁서 패한 교황 율리오 2세 위로하기 위한 작업

▲ Raphael & Assts. Expulsion of Heliodorus. detail. Rome. Vatican. Stanza d'Eliodoro. 라파엘과 조수들. 추방되는 헬리오 도로스. 상세. 로마 바티칸. 엘리오도로의 방.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The Expulsion of Heliodorus. detail: presumecl self-portrait. Rome. Vatican. Stanza d'Eliodoro. 라파엘. 추방되는 헬리오 도로스. 상세: 라파엘로 자화상. 로마 바티칸 엘리오도로의 방.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and assts. 1511~1514. The Miracle of Bolsena: detail, lower right: two heads. Rome. Vatican. Stanza d'Eliodoro. 라파엘과 조수들. 1511~1514년 제작. 볼세나의 기적: 오른쪽 아래 상세: 두개의 머리. 로마 바티칸 엘리오도로의 방.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Raphael. workshop. Miracle of Bolsena. oxford. Ashmolean Museum: (pen brown ink drawing: early clesign for Frescoed lunette in stanza del Eleodora, Vatican). 라파엘. 작업실. 볼세나의 기적. 옥스포드 애슈몰린 미술관: (갈색잉크 펜: 초기 초승달모양 공간에 엘리오도로의 방을 프레스코 디자인.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에는 엘리오도로의 방(Stanza d'Eliodoro) 벽화에 그려진 작품을 소개하고자 한다. 엘리오도로의 방은 라파엘로가 바티칸 궁전 내에 ‘서명의 방(Segnatura)’에 이어 두 번째로 벽화로 꾸민 곳으로, 교황이 개인 접견실로 사용했던 방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곳 벽화는 교황 율리오 2세가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패하고 돌아온 것을 위로하기 위한 작업이기도 했다. 교황 율리오 2세의 의뢰를 받고 벽화작업을 한 라파엘로는 특히 ‘예루살렘 성전에서 추방되는 헬리오도로스’ 작품에서 본인을 출연시킨 점이 눈길을 끈다.

우선 이 작품 원본의 배경은 구약성서 외전 ‘제2마카베아서’를 바탕으로 했는데, 그 성서 내용에 따르면 시리아 왕의 재무관이었던 헬리오도로스는 왕의 명을 받아 예루살렘 신전에 바쳐진 금과 은을 징발하러 나타났고, 이를 탈취하려 할 때 하늘에서 화려하게 차려입고 백마 탄 기사가 나타나 헬리오도로스를 마각에 걸어 넘어뜨리고, 함께 나타난 두 명이 그를 때려눕힌다. 이 같은 성서의 내용이 화면 우측에 나오며, 중앙에는 대사제 ‘오니아스’가 신에게 기도를 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라파엘로가 이 성서의 내용과 함께 당시 자신이 살던 시대를 복합적으로 벽화에 꾸몄다는 것이다. 벽화 화면 좌측에 있는 것이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모습이다. 율리오 2세가 교황용 가마를 타고 있으며, 표정이 상당히 근엄하다. 바로 전에 공개했던 인간적인 모습의 초상화와는 사뭇 다른, 후대에 전해지고 있는 ‘전사 교황’ 이미지 모습 그대로 호령하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그리고 앞쪽에서 가마를 태우고 있는 사람 중에 오른쪽이 라파엘이다. 그리고 왼쪽이 자신의 판화가 친구를 넣었다. 라파엘이 자신과 친구를 앞줄에서 교황을 가마에 태우는 모습을 담은 것이다.

이 그림은 프랑스가 이탈리아에서 추방당하는 장면을 암시한 것으로 알려져 재미를 주고 있다. 실제 전투에서는 패한 교황을 위로하면서 동시에 소망을 주기 위한 라파엘로의 숨은 뜻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자신까지 직접 등장시킴으로써 교황의 마음을 사고 있는 흔적이 역력하다.

유리원판에서는 라파엘로 모습만 확대하고 있는데, 이 모습 역시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미소년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얼핏 보고는 라파엘로인지 모르고 지나칠 수 있는 모습이다.

다른 두 그림은 동일한 주제로 그린 작품이다. ‘볼세나의 기적’ 작품으로, 배경은 세계적으로 가장 잘 알려진 성체 기적 중 하나인 이탈리아 볼세나에서 일어난 성체 기적 사건을 묘사하고 있다. 전해지는 바로는 교황 우르바노 4세(1261~1264년) 재임시절 체코 프라하의 베드로 신부가 로마로 가던 중 이곳 산타크리스티나 성당에서 성체성사를 하던 중 빵에서 피가 나와 제단과 성체포로 흘렀다고 한다.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작품은 원본에서 오른쪽 하단에 등장하는 기사단 중 두 명의 모습을 담고 있다.

나머지 한 작품은 똑같이 볼세나의 기적을 주제로 하고 있다. 갈색잉크 펜으로 드로잉을 한 작품으로 초승달 모양으로 프레스 벽화처럼 보이게 그렸다. 라파엘이 이를 직접 그린 작품인지, 라파엘 작품을 모방해서 다른 누군가 그린 작품인지는 알 수 없다.

◆1세기 전 신비함 담긴 ‘컬러 유리원판 필름’
원본에 흡사하도록 붓으로 채색, 샌드위치형 제작


1세기 전 합성수지(플라스틱)로 제작된 흑백필름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리원판 필름을 사용했다. 유리원판 필름은 인화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나 선교사업 목적으로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필름은 소수의 특수한 부류만 이용했다. 슬라이드 방식은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특히 신비감을 갖게 하는 것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이다. 이같이 만들어진 슬라이드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통해 영상자료로 사용됐다.

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에는 특히 고흐, 피카소 등의 명화 작품 뿐 아니라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렘브란트 거장들의 성화 작품이 들어가 있다. 현품과 흡사하게 제작돼 있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 환등기와 여러 성화작품이 담긴 유리원판 필름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서현 2015-06-20 14:55:50
머리 모양 때문인지 예수처럼 생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