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지역균형발전 본격 추진으로 ‘서부경남 시대’ 연다
경남도, 지역균형발전 본격 추진으로 ‘서부경남 시대’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소재 경남혁신도시 조감도.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12.18
진주 충무공동 소재 경남혁신도시 조감도.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12.18

낙후지역 지원, 격차 해소

귀농·귀촌 지원 TF팀 ‘신설’

서부권 인구유입 기반 마련

진주초전신도심, 랜드마크로

혁신도시, 성장거점으로 육성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경남도가 지역 간 발전격차를 최소화하는 지역균형발전 정책 추진을 통해 ‘지속가능한 서부경남 시대’ 준비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올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부경남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효율적인 업무분담을 거쳐 조직을 기능 중심의 ‘일 잘하는 조직’으로 재편했다.

먼저 서부지역본부의 서부권개발국은 ‘서부균형발전국’으로 변경해 지역균형발전 사업 추진을 위한 거점 역할을 수행한다. 또 인구소멸 위험지역이 많은 서부경남의 인구유입을 위해 ‘귀촌지원혁신TF’를 신설해 귀농·귀어·귀촌을 지원하는 ‘원스톱 통합 플랫폼’을 마련했다.

특히 진주 초전동 일대의 경남농업기술원 이전사업과 연계한 초전신도심 도시개발사업(41만 5000㎡ 규모) 등의 대형사업을 경제부지사 직속인 미래전략국으로 이관했다. 이를 통해 대형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이 일대를 서부경남의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기존의 남부내륙철도추진단은 철도업무 일원화를 위해 ‘물류공항철도과’로 편입했다. 이후 국가 직접시행사업을 지원하는 등 서부경남 발전을 위한 정책 추진을 병행하게 된다.

이러한 조직개편을 기반으로 올해는 신지역성장거점 육성과 항노화바이오산업 고도화, 귀촌지원 원스톱 통합 플랫폼 구축, 지역격차 해소 위한 균형발전사업, 양질의 민원서비스 확대 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하늘에서 본 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일대 모습.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5.7
경남도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해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에 나선다. 사진은 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일대 모습.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5.7

◆사람 모이는 거점·신사업 육성

도는 진주시 충무공동 소재 경남혁신도시를 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올해 주요 지표를 가족동반 이주율(68%)과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률(27%)로 설정했다.

도에 따르면 혁신도시는 지난해 말 평균나이 33세로 진주시 평균 43세보다 10세가 낮은 ‘젊은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2013년 충무공동 개설 이후 7년 만에 인구 3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도는 이러한 특성을 살려 ▲거주여건 개선 ▲산‧학‧연‧관 협력 맞춤형 인재 양성 및 채용 확대 ▲이전 공공기관 연계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 ▲지역 상생협력을 위한 사회혁신 네트워크 강화 등을 추진해 혁신도시를 ‘사람과 기업이 모이는 성장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경남도는 K-바이오를 선도할 항노화바이오산업 고도화 추진을 위해 올해 예산 90억원을 확보했다. 산·학·연·관의 협업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바이오산업 인프라 조성, 연구개발, 사업화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거점·신사업 육성으로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고용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늘에서 본 말티고개 일대 모습. 초전남부지구와 도동지구의 도시개발사업에 따른 인구유입에 대비해 ‘말티고개~장재 도로 확·포장사업’가 추진된다.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2020.1.3
경남도는 진주 초전동 일대의 경남농업기술원 이전사업과 연계한 초전신도심 도시개발사업(41만 5000㎡ 규모)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하늘에서 본 진주시 초전동 일대. ⓒ천지일보 2020.1.3

◆균형발전사업으로 격차 해소

도는 그동안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추진을 통해 도내에서 상대적으로 발전이 더딘 13개 시·군을 선정해 지원해왔다. 올해는 ‘남해군 문화관광단지 힐링빌리지 조성 사업’과 ‘하동군 금오산 하늘의 길 조성 사업’ 등 25개 사업에 27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역균형발전사업은 경남도 지원조례에 따라 도내 발전격차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회계 예산을 시·군에 지원하는 사업으로 5년 단위로 추진하고 있다.

도는 현재 2013-2017년 기간의 1단계 사업을 마쳤으며, 2단계로 지난 2018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13개 시·군 대상 84개 사업에 총사업비 4258억원을 투입한다. 2단계 사업 추진으로 낙후도가 높은 7개 군에 예산의 63%를 투자해 지역격차를 해소할 방침이다.

◆귀촌 지원 ‘원스톱 플랫폼’ 구축

도는 귀농·귀촌이 지방소멸 극복과 농촌 살리기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정책수단이라고 판단해 ‘귀촌지원혁신TF’ 팀을 신설했다.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수요에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원스톱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귀촌 지원 온라인 플랫폼 구축 ▲주거·농지·일자리 등 생활 전반에 대한 정책 정보 총괄 ▲귀촌 준비 단계별 맞춤형 정보제공 ▲시·군 귀촌 전문상담사 구성 지원 ▲귀촌 희망자와 상담사 현장 컨설팅 제공 등이 있다.

특히 베이비붐 세대를 포함해 신중년의 은퇴가 가속화되고 청·장년층의 고용여건이 불안정해지면서 이들을 서부경남에 이끌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타지역 귀촌 성공사례와 선진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귀촌 전문가와 도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지역특성에 맞는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경남도 서부청사.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20.11.20
경남도 서부청사.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20.11.20

◆서부권 도민 맞춤형 민원서비스

서부청사 종합민원실은 지난 2019년 1월 처음 개소해 진주·사천을 비롯한 서부경남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총 112종의 민원을 처리해왔다. 이를 통해 서부권 거주 도민이 창원까지 가지 않고 진주에서 민원을 해결하는 편의 시스템을 구축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6481건의 민원서류를 접수해 2463건은 서부청사 3개국 부서, 4018건은 종합민원실에서 직접 처리했다. 이 중 지난해 총 4018건의 민원을 처리하는 등 서부지역 민원창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밖에 서부민원과 개소 2주년을 맞아 민원 만족도 조사도 진행한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민원 불편사항을 지속 개선하고 서부 경남도민 맞춤형 서비스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인숙 경남도 서부균형발전국장은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과 함께 남중권․남해안권을 하나로 연결하는 권역별 발전전략을 수립했다”며 “다양한 여건변화 속에서 경남 전체의 균형성장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항노화바이오 분야 ‘스타기업 육성사업’ 전담기관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 전경.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20.11.2
항노화바이오 분야 ‘스타기업 육성사업’ 전담기관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 전경.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20.11.2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