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해양치유센터 건립에 350억 투입… 오는 2022년 준공
경남도, 해양치유센터 건립에 350억 투입… 오는 2022년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청 전경.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8.13
경남도청 전경.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8.13

항노화 산업육성 ‘박차’

경제활성화·고용창출 기대

[천지일보 경남=최혜인 기자] 경남도가 15일 고성군 하일면 송천리 자란만 일대에 총사업비 354억원을 투입해 ‘해양치유센터 건립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9일 ‘해양치유자원 관리·활용에 관한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항노화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동력이 마련됐다.

도는 오는 2022년까지 올해 확보한 국비 10억원 등 총 354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5924㎡)규모의 해양치유센터를 건립한다.

경남 고성에 들어설 해양치유센터는 기업연계형으로 기업체 종사자들의 스트레스·피로회복의 기능을 특화한다. 도는 지역기업·대학과 연계하고 해양치유 아카데미를 활용해 이곳을 전문인력 교육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도는 해양수산부 정책에 발맞춰 남해안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한 미래신산업 발굴을 위해 항노화 산업을 지원해왔다. 특히 특화형 항노화-웰니스 체계를 구축하고자 치유·휴양·레저를 모두 즐길 수 있는 해양치유산업을 지속 육성했다.

이번 관련법 통과와 해양수산부의 중장기발전 방안수립으로 경남의 해양치유산업 발전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정준 경남도 서부권개발국장은 “경남은 청정한 기후환경과 해양자원을 가지고 있어 해양치유산업 육성에는 최적지”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이 바다와 함께 휴식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항노화 산업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올해 ‘해양치유를 통한 국민건강 증진 및 연안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비전 아래 ▲해양치유 체험인원 100만명 ▲연안지역 고용효과 1900명 ▲생산유발효과 2700억원 등 3대 추진 전략과 9개 세부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