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여객선 노후화 심각… “3척 중 1척은 20년 이상”
[세월호 침몰 사고] 여객선 노후화 심각… “3척 중 1척은 20년 이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낡은 연안 여객선의 비중이 갈수록 늘고 있어 이에 따른 사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지난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는 일본에서 건조된 지 20년이 지난 선박이다. 한국해운조합이 발간한 2013년 연안해운통계연보에 따르면 전체 여객선 217척 가운데 선령(船齡) 20년 이상은 67척(30.9%)에 달했다.

여객선 3척 가운데 한 척은 만든 지 20년이 넘은 거다. 선령은 새로 만든 배를 처음으로 물에 띄운 때로부터 경과한 햇수를 가리킨다.

지난 2008년에는 선령 20년 이상된 낡은 선박이 12척에 불과했지만 5년 만에 55척이나 늘어난 것이다. 2009년 해운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기존 여객선 선령 제한을 25년에서 30년으로 완화한 것이 선박 노후화로 이어졌다고 해운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또한 사업자 대부분이 영세한 탓에 시설투자가 어려운 실정이다. 한국해양수산연구원 자료를 보면, 2010년 기준 67개 연안여객사업자 가운데 자본금 10억 미만 업체가 44곳(66%)이다.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은 해경에서 심사받은 운항관리규정의 비상대응훈련계획에 따라 10일마다 소화 훈련, 인명 구조, 퇴선(배를 버림), 방수 등 해상인명 안전훈련을 실시해야 했지만 실제로는 이런 훈련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진해운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선원들의 안전교육 등 연수비로 지출한 액수가 54만 원에 그쳤다.

여객선 선원의 노령화 현상도 심각해지고 있다. 50세 이상 선원으로 범위를 넓히면 전체의 76.3%(6299명)가 50세 이상으로 고령화가 심각하다.

고령 선원의 비중이 높을수록 최신 선박관리방식 습득 능력이 낮고 경험에 의존해 운항하는 습관으로 사고 발생 개연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후남 2014-04-20 22:48:54
우리나라 의식 자체가 너무나도 형편없다 사람의생명을 담보로 하는데 안전관리에 구멍이 났구먼

김경은 2014-04-20 22:45:18
하필 일본에서 쓰던 노후된 배를 들여와서 이런 일을 당하다니. 아무리 어렵더라도 사람의 생명이 달린 건데... 선박업체에게만 뭐라 할것이 아니라 우리나라법 법이 진짜 웃기는 법이네. 20년 넘은 배가 이렇게 많은데도 그냥 사용하게 하는 것은 언제 또다시 세월호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말라는 법이 없는 상황이다. 항상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리나라의 생명을 우습게 여기는 법들에 환멸을 느낀다.

박철훈 2014-04-20 22:01:18
일본에서 쓰다가 버린 배를 160억원에 사들여와 그 뱃감 만해하려고 대충대충 선원들 교육을 시켰단 말인가. 아놔 열불나 짜증만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