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네티즌, 아고라 “숭고한 희생 故 박지영 ‘의사자’ 청원”
[세월호 침몰 사고] 네티즌, 아고라 “숭고한 희생 故 박지영 ‘의사자’ 청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세월호 승무원 박지영 양을 의사자로 국립묘지에 모십시다’라는 제목으로 청원하는 글이 게재됐다. 현재 청원 10만 목표로 진행 중이다. (사진출처: 다음 아고라 청원 게시판 캡처)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지난 16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 사망자 故 박지영 씨에 대한 네티즌 청원의 물결이 뜨겁다.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4일째인 19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는 ‘세월호 승무원 박지영 양을 의사자로 국립묘지에 모십시다’라는 제목으로 청원하는 글이 게재됐다.

직접 청원 글을 게재한 네티즌(아이디 bruce)은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을 함께 올렸다. 관련 법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1호, 2호’에는 직무 외의 행위로서, 구조행위를 하다가 사망한 사람을 의사자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 네티즌은 “아무도 책임지지 않으려는 세태에서, 세월호 승무원 박지영 씨의 숭고한 죽음을 기리고, 후세에 귀감이 되게 하고자 관련 법률에 의해 박지영 씨를 의사자로 추천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비록 세월호 승무원이었기는 하나, 정직원도 아닌 비정규직 아르바이트생이었고, 그의 임무가 승객의 안전을 책임질 지위가 아니었다는 점에서 박지영 씨는 ‘의사자’로서의 자격이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 “(박 씨는) 더구나 선장이 재선 의무를 저버리고 9시경 기관장에게 퇴선 명령을 하달하고 먼저 탈출해 버린 상황에서도, 자신의 구명조끼를 학생들에게 넘겨줬다”며 “지속해서 인명구조 활동을 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그 책임감 있는 행동은 후세에 길이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은 10만 서명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수리 2014-04-20 23:41:26
알바생이지만 승객의 안전을 끝까지 책임진 박지영님의 정신 아름답습니다.

godhqr27 2014-04-20 20:06:42
배의 선장이란 시끼는 망령이 들었는지 자기가 구조가 될 수 있는지 없는지 그것만 물었는데 비정규 아르바이트생이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았다는 것은 정말 귀감이 될 사항이 맞습니다..아 가슴아픕니다..

한민희 2014-04-20 17:48:10
의사자 자격 정말충분합니다. 당연히 그렇게 해야지요. 혼자살겠다고 도망한 선장이나. 사태파악못하고 시쓰는 인간이나.... 그런비인간이 머릿자리에서 노니...나라망신. 박지영씨같은 낮은위치에서도 자기역할이상으로 용기있고 정의있는 이런분들. 잊지맙시다.

소울 2014-04-20 00:08:39
너무도 아름다운 마음 하늘도 감동할 것 같습니다 의사자 인정 서명하고 왔습니다 나쁜 선장만 아니었어도 정말 대다수 살 수 있었을텐데 정말 안타깝고 마음이 아픕니다

현진영 2014-04-20 00:05:42
안타까운 소식 정말 마음이 아프네요
의사자로 인정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