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주간핫이슈10] 최악의 폭염·열대야·라오스 정부·특검 드루킹소환·BMW화재
[천지일보 주간핫이슈10] 최악의 폭염·열대야·라오스 정부·특검 드루킹소환·BMW화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오르며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교 달빛 무지개 분수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오르며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교 달빛 무지개 분수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연일 기록을 갈아치우는 폭염에 온열환자가 3천명에 육박했다. 사망자도 35명에 달했다. 한주 내내 열대야도 지속되면서 한강에서 밤을 지새우는 시민도 상당수다.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위원회가 2022년 대합입시 조사결과를 발표했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계엄령 보고서로 온 나라를 들썩이게 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는 결국 해체 수순을 밟는다. 특검은 김경수 지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한주간 드루킹 수사에 속도를 냈다. 이외에 설정스님 용퇴, BMW 화재, 신임 대법관 취임, 라오스 정부의 댐 사고에 대한 인재(人災) 규정, 제주 실종여성 사체 발견 등의 이슈가 한주를 달궜다.

◆사상 최악의 폭염에 35명 사망… 온열환자 ‘2799명’(☞원본보기)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에 따르면, 지난 5월 2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온열환자가 279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병원 응급실에서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의 진단을 받았다. 이들 중 사망자는 35명이었다.

◆[르포] ‘잠 못 드는 밤’ 한강 찾은 시민들 “집보다 밖이 더 시원해”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는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물빛광장에서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는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물빛광장에서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

“며칠째 열대야 때문에 밤잠을 못 잤어요. 덥다고 온종일 에어컨 틀고 집에 있다 보니까 답답해서 나왔는데 시원한 강바람 쐬니까 잠깐이라도 더위를 잊을 수 있어 좋네요.”

◆라오스 정부, 우리 정부에 댐붕괴 원인조사 참여 요청할 듯

물에 잠긴 라오스 모습 (출처: 뉴시스)
물에 잠긴 라오스 모습 (출처: 뉴시스)

라오스 정부가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에 대해 자연재해가 아닌 댐 부실에 따른 인재(人災)로 규정했다. 2일 비엔티안 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라오스 정부는 이번 댐 사고에 대해 이같이 규정하고 피해자를 위한 특별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드루킹 특검 “김경수 6일 오전 소환조사… 피의자 신분”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댓글여론 조작 김모(49, 필명 드루킹)씨의 범행에 연루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4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김 의원의 댓글 여론조작 관여 여부와 김씨로부터 인사청탁을 받은 과정 등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5.4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댓글여론 조작 김모(49, 필명 드루킹)씨의 범행에 연루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4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김 의원의 댓글 여론조작 관여 여부와 김씨로부터 인사청탁을 받은 과정 등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5.4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소환 일정이 잡혔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특검팀)은 김 지사를 오는 6일 오전 9시 30분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 목포서 BMW 차량 화재 또 발생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차종과 같은 모델인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출처: 연합뉴스)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차종과 같은 모델인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출처: 연합뉴스)

BMW 차량이 또 주행 중 화재를 일으켰다. 4일 오후 2시 15분경 전남 목포시 옥암동 한 대형마트 인근 도로에서 주행 중이었던 BMW 520d 모델 승용차에 불이 나 119가 출동했다. 불은 차체를 모두 태웠고, 소방대의 진화로 약 20분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운전자는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몸을 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결과 발표 “학생부보단 수능 정시 비율 높여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영란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이 3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이 대입제도 개편안 공론화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영란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이 3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이 대입제도 개편안 공론화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가 2022학년도 대학입시 개편 공론화 의제에 대한 조사 결과, 대입 수능 정시 비율을 높이고 평가방식에 있어 절대평가 과목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데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기무사 결국 대수술… 인원 30% 감축·일부 부대 폐지 가닥

국군기무사령부 (출처: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 (출처: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일부 부대를 폐지하고 병력의 30%를 감축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개혁 권고안이 국방부에 제출됐다. 국방부는 이 권고안을 토대로 기무사 개혁안을 확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종 보고할 예정이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16일 임시중앙회 이전 용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개인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고 오는 16일 중앙종회 이전에 용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 ‘중앙종무기관과 산하기관 시무식’에서 설정스님이 덕담을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개인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고 오는 16일 중앙종회 이전에 용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 ‘중앙종무기관과 산하기관 시무식’에서 설정스님이 덕담을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오는 16일 개최되는 임시중앙회 이전에 용퇴하겠다고 밝혔다. 조계종 전국 교구본사주지협의회 회장 성우스님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에서 기자브리핑을 통해 “총무원장 스님이 16일 개최하는 임시중앙종회 이전에 용퇴하시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말했다.

◆경찰 “제주 가파도서 발견 시신 실종 30대 여성 맞다”

제주도 실종 여성 (출처: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도 실종 여성 (출처: 제주동부경찰서)

1일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이 제주시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30대 여성과 동일인물로 확인됐다.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 서쪽 1.6㎞ 해상에 최모(38)씨의 시신을 인근 해역을 지나던 여객선이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나온 목걸이 장신구와 문신 모양, 옷차림 등을 토대로 시신이 최씨로 사실상 확인했다.

◆신임 대법관 3명 취임… 사법부 변화 바람 불 듯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과 신임 대법관들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김선수·이동원·노정희 대법관 취임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대법관 교체는 문재인 정부 이후 7번째다. 지난해 9월 취임한 김명수 대법원장을 포함하면 대법관회의 구성원 14명 중 절반 이상인 8명이 문 대통령이 임명한 인사로 채워지는 것이다. 이명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보수색이 짙었던 사법부가 진보적이고 개혁적인 성향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랫줄 왼쪽 두 번째부터 노정희 대법관, 김선수 대법관, 김 대법원장, 이동원 대법관. ⓒ천지일보 2018.8.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과 신임 대법관들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김선수·이동원·노정희 대법관 취임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대법관 교체는 문재인 정부 이후 7번째다. 지난해 9월 취임한 김명수 대법원장을 포함하면 대법관회의 구성원 14명 중 절반 이상인 8명이 문 대통령이 임명한 인사로 채워지는 것이다. 이명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보수색이 짙었던 사법부가 진보적이고 개혁적인 성향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랫줄 왼쪽 두 번째부터 노정희 대법관, 김선수 대법관, 김 대법원장, 이동원 대법관. ⓒ천지일보 2018.8.2

김선수·이동원·노정희 신임 대법관이 2일 취임식을 하고 본격적인 대법관 임무를 시작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들어선 이후 일곱 번째 대법관 교체로, 보수색이 짙었던 사법부의 주류가 진보와 개혁성향으로 바뀔지 주목된다. 지난해 9월 취임한 김명수 대법원장을 포함하면 대법원 전원합의체 14명 중 8명이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인사들이다. 그런 만큼 주요 사건의 판례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