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주 가파도서 발견 시신 실종 30대 여성 맞다”
경찰 “제주 가파도서 발견 시신 실종 30대 여성 맞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1.3㎞ 해상에서 지난달 25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38·여·경기도 안산)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시신을 수습해 뭍으로 옮기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1.3㎞ 해상에서 지난달 25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38·여·경기도 안산)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시신을 수습해 뭍으로 옮기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일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이 제주시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30대 여성과 동일인물로 확인됐다.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 서쪽 1.6㎞ 해상에 최모(38)씨의 시신을 인근 해역을 지나던 여객선이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나온 목걸이 장신구와 문신 모양, 옷차림 등을 토대로 시신이 최씨로 사실상 확인했다.

그러나 얼굴 등은 심하게 부패해 육안으로는 알아볼 수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당초 실종된 장소로 알려진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정반대 편이다. 이에 경찰은 시신이 어떻게 이동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범죄피해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한편 지난달 25일 오후 남편과 딸, 아들과 함께 제주 세화항 인근에서 캠핑을 하던 중 최씨는 술을 마신 상태로 혼자 밖에 나갔다가 실종됐다.

경찰이 주변 폐쇄회로를 탐색한 결과 최씨는 실종 당일 세화항 주변 편의점에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실종 당일 편의점에서 구입한 술을 마시며 오후 11시 38분께 언니에게 휴대전화로 통화를 시도한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당시 잠들어 있던 최씨의 남편은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간인 오전 0시 10분께 아내가 보이지 않자 전화를 하는 등 실종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