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 대통령, 세제개편 수정 앞서 국민에 사과했어야”
안철수 “박 대통령, 세제개편 수정 앞서 국민에 사과했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소속 안철수 의원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13일 정부의 세제개편 수정안 발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세제개편안에 앞서 생각해야 할 조세정의의 과제들이 있습니다’란 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증세’라는 국민에게 부담을 지우는 일을 결정할 때는 신중해야 한다”면서 “청와대와 정부각료들은 수개월 동안 세제개편안 작업을 하면서도 경기침체 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형편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어 “박 대통령도 뒤늦게 재검토를 지시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사전에 세제개편안 내용을 충분히 보고받은 만큼 책임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서 “이번 일은 ‘여당의 무지(無知)’와 전형적인 ‘관료주의 탁상행정’이 만들어 낸 폐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대통령과 청와대, 정부각료와 여당 등 정권을 움직이는 책임주체들의 합작품”이라며 “여권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은 세재개편안 재검토 지시에 앞서 ‘제가 국민마음을 헤아리지 못했고 신중하지 못했다’라고 솔직하게 국민 앞에 사과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