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정선 고유의 특색있는 향토 전통문화 ‘육성 지원’
정선군, 정선 고유의 특색있는 향토 전통문화 ‘육성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군청. ⓒ천지일보
정선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정선군(군수 최승준)이 향토문화 자원의 잠재적 가치와 중요성 인식과 지역발전 촉진을 위해 ‘정선 고유의 특색있는 향토 전통문화를 육성·지원’한다.

군에서는 군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과 오랜 시간 지역 주민들의 삶에 밀접하게 형성된 향토 전통문화 사업을 육성하기 위하여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대표적 전통문화 육성사업으로는 ▲옛 방식 그대로 “전통 삼굿문화 전승·보존(4500만원) ▲남면 낙동과 북평 남평 농악 보존·전승(1700만원) ▲남평 토방집짓기 놀이(6000만원) ▲정선 향토문화 연구조사와 발간사업(1700만원) ▲전통 민속예술 육성마을 지정과 전승 활동 지원 등에 총 1억 39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적극 추진한다.

군은 남면 유평리 마을주민으로 구성된 정선삼베길쌈전승보전회를 구성하고 옛 방식 그대로 ‘전통 삼굿문화 계승·보존’을 위해 매년 유평리 마을에서 삼굿축제를 개최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통삼굿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삼베길쌈 과정 중 전통 삼굿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정선 유평리 마을에서만 실시하고 있으며 정선 곳곳에서 행해지던 삼굿은 온 마을 사람들이 화합을 다지고 고단한 삶을 극복하고자 했던 중요한 전통문화 놀이 문화였다.

또한 정선지역의 역사성과 전통성을 가장 잘 표현하는 무형의 자산인 정선 농악 활성화를 위해 남면 낙동과 북평 남평 농악 보존·전승 사업 추진하고 있다.

이뿐 아니라 마을주민들은 지역의 화합과 후손들에게 전통문화의 고유성을 전승하기 위해 역사·현장성 중심의 이해와 실전 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정선아리랑제 등 문화축제 행사에 참여할 계획이다.

군은 통나무와 진흙으로 만들어진 정선 산간 지방의 전통가옥인 북평면 남평 토방집 짓기 놀이는 남평 마을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터 잡기, 목도질, 귀틀짜기, 흙바르기, 지붕올리기, 굴뚝달기, 한마당 놀기 등 정선 토방집을 짓는 진행 과정을 협동심을 바탕으로 상부상조하는 마을 축제 놀이로 구성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남면 낙동과 북평 남평 농악과 남평 토방집 짓기 놀이는 올해 아리랑의 고장 정선에서 열릴 예정이 강원도민속예술축제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정선 향토문화 연구조사 발굴사업은 정선의 항일운동사에 대한 구술과 문헌을 조사해 올해 연말까지 책자로 발간할 계획이다.

군에서는 정선 고유의 향토문화 보존·전승 활동과 체계적인 향토문화 기록관리를 통한 지역문화 발전은 물론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