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올해부터 식품접객업소 옥외영업 허용
원주시, 올해부터 식품접객업소 옥외영업 허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시청. ⓒ천지일보
원주시청. ⓒ천지일보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

단 건물 내 영업장과 맞닿아야...

[천지일보 원주=이현복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가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개정 공포에 따라 식품접객업소의 옥외영업을 올해부터 허용한다고 22일 밝혔다.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영업소 중 건물 내 영업장과 옥외영업장이 직접 맞닿아 있는 경우에 한해 적용된다.

단 옥외에서는 조리행위가 불가하며 건물 내에서 조리·가공한 음식만 제공해야 한다.

특히 옥외 영업으로 인한 소음, 냄새, 위생, 안전 등 민원이 발생하면 즉시 개선해야 한다.

옥외 영업을 하려면 장소와 제한요건, 안전시설 기준을 충족하고 옥외 영업 가능 여부에 따라 사전에 영업장 면적 변경 신고를 마쳐야 한다.

위반 시 시정명령과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더불어 영업장 면적 변경 신고 후 1층 바닥면적 합계가 100㎡ 이상인 경우 재난배상책임보험에 반드시 가입해야 하는 등 영업자 준수사항 숙지도 필요하다.

한편 옥외 영업장도 건물 내 영업장과 동일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 5인 이상은 집합이 금지되며 매장 내 식사는 저녁 9시까지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원주시 보건소 위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원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 시민이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행복한 일상을 되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