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올해 사방댐 5개소 신설
원주시, 올해 사방댐 5개소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시청. ⓒ천지일보
원주시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원주=이현복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가 국지적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발생과 토석류가 하류로 내려오면서 발생하는 각종 산림재해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사방댐 신설 사업이 추진한다.

시는 올해 총 12억 5천만원을 들여 신림면 황둔리, 문막읍 궁촌리, 호저면 광격리, 귀래면 주포리, 부론면 단강리에 사방댐 5개소를 신설한다고 20일 밝혔다.

사방댐은 오는 3월 공사를 시작해 6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더불어 토사와 토석 유출 등으로 기능이 퇴화된 사방댐 3개소에 대한 준설작업을 실시해 저사능력을 높이고 외관점검을 통해 사방시설의 내부 균열과 침하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원호 산림과장은 “장마철 이전까지 사업을 완료해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원주시는 산사태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현재 99개소의 사방댐을 설치해 관리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