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30] “성인 남성을 수면제 먹여 강제개종… 거부하니 일인시위 나선 부모님”
[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30] “성인 남성을 수면제 먹여 강제개종… 거부하니 일인시위 나선 부모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개종’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우리사회에 이슈화 된 것은 2008년 진용식 목사가 개종을 목적으로 정백향씨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으면서부터다. 당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으로 이단상담소장을 맡고 있었던 진 목사는 정씨의 종교를 포함해 기성교회에서 소위 ‘이단’으로 규정된 곳에 출석하는 신도들을 대상으로 강제개종을 진행했고, 이후 강제개종 사례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초기 목사들이 직접 나서서 강제개종을 진행했지만 현재는 그 수법이 달라졌다. 먼저 강제개종 목사들은 표적이 되는 신도의 가족에게 먼저 신도가 다니는 교단에 대한 비방으로 공포감과 불안감을 자극한다. 그리고 이들은 사랑하는 자녀나 아내, 부모가 이단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믿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납치‧감금‧폭력 등 불법 행위로 점철된 개종 프로그램은 가족을 살리기 위한 ‘지푸라기’가 된다. 이같은 이간질에 21세기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은 아직도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본지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인권이 침해되고 억압을 받으면서도 하소연 할 곳조차 없는 피해자들의 눈물 섞인 호소를 연재하고자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수면제 탄 주스 먹고 잠들어

8촌 형이라 속인 낯선 경호원

안산B교회 인근 원룸에 납치

 

신고받은 경찰 출동에 탈출

생업 포기 일인시위한 부모

내 돈 3000만원 무단 송금도”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신천지에 빠진 자식을 내놓으라고 시위에 나서는 부모들은 자식이 신천지에 빠져 가정이 파탄났다고 주장한다. 신천지가 가출하게 하고 이혼을 시키고 재산을 빼앗아간다고도 말한다.

그러나 부모들의 강제개종 시도에 피해를 당한 자녀들의 입장은 정반대다. 가출이 아니라 부모나 가족의 고압‧폭력적인 행위 때문에 집에 들어가기가 무섭다는 설명이다.

그 이유는 강제개종 과정에서 살펴볼 수 있다. 강제적인 개종을 위해 자행하는 납치와 감금, 그 과정에서 갈등과 폭력‧위협‧고압‧폭력 등 상황이 벌어지기 때문이다. 주은성(가명, 남, 대전시 유성구)씨도 성인 남성임에도 수면제까지 먹여져 개종 프로그램에 끌려갔고, 이후 트라우마를 겪게 됐다. 이 때문에 집에 들어갈 수가 없었다고 했다. 다음은 주씨의 호소문 전문이다.

저는 이단 상담가라는 사람에게 강제개종 피해를 당한 피해자로서 강제개종 프로그램의 부당함을 알리고, 강제개종 프로그램 철페와 강재개종 상담가들의 처벌을 원하기에 이렇게 글을 작성합니다.

저희 부모님은 2006년 3월경 한 통의 전화를 받으시고 제가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것을 알게 되셨습니다. 강제개종 목사와 저를 신천지교회로 전도했던 A, 그의 부모들의 악랄한 말에 속아 2009년 4월경 제게 아버지 회사 문제로 안산에 간다고 하시고 안산에 있는 안산B교회로 강제개종 프로그램 상담을 받으러 가셨습니다.

그 뒤 2009년 5월경 가족들과 아침을 먹는 와중에 매일 주시던 토마토 주스에 수면제를 타서 주셨고, 저는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들었습니다. 잠이든 상황에서 뭔가 느낌이 이상해서 잠에서 깨게 됐고, 휴대폰이 없어진 것을 확인하게 됐습니다.

저는 집에서 나가야 하겠다는 생각에 도서관에 가겠다고 씻기 시작했고, 씻는 중 직장에 가겠다고 하셨던 아버지와 학교에 가겠다고 나간 동생이 집으로 돌아온 것을 보며 말로만 듣던 강제개종 프로그램이 제게 발생했다는 것을 확신했습니다.

부모님은 제게 외갓집을 가자며 저를 강제로 차에 태우려 하셨고, 저는 싫다는 의사를 밝히며 뿌리치고 도망쳤습니다.

하지만 수면제 기운에 제 몸상태는 온전하지 못했고, 아버지와 자신을 8촌 형이라고 말하는 처음 보는 남자의 힘에 의해 강제로 차에 타게 됐습니다. 후에 알보 고니 이 남자는 저희 가족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개종 프로그램에 직접 나설 경우 자신이 불이익을 받을까 염려한 전도사가 구해준 경호원이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안산으로 끌려가는 도중 도망을 치기 위해 여러 방법을 생각해봤지만, 부모님은 누군가의 조종을 받고 있는지 제가 도망칠 수 있는 방법은 모두 차단했고, 심지어 소변이 급한 아버지는 음료수병에 볼일을 보시는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안산에 도착해 부모님 손에 끌려 들어간 원룸은 열쇠가 없으면 안에서 문도 열 수 없도록 되어 있었고, 제가 앉아 있던 침대를 중심으로 가족들과 아침부터 본 낯선 남자가 저를 둘러싸고 앉아 있었습니다.

잠시 후 ‘주00’라는 강제개종 상담가가 들어와 개종 프로그램을 강요했고, 제가 끝까지 받지 않겠다고 하자 부모님을 주방쪽으로 불러 ‘(프로그램을) 받겠다는 동의서를 강제로 받아오라’는 등의 지시를 하고 나갔고, 조금 뒤 A의 부모라는 사람들과 A 아버지의 친구라는 사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들은 들어오자마자 힘들어하고 있는 제게 강제개종 프로그램을 강요했고, 자신들의 말을 듣지 않는 제게 ‘악마의 자식이다, 사단이 씌였다. 너 자신에게 거짓말하지 말라’는 등의 폭언을 하며 저를 모욕하고 억압하려 했습니다.

이러한 일은 감금돼 있는 시간 내내 계속됐습니다.

그러한 상황 가운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안산 지구대 경찰들의 도움으로 지구대로 이동하게 됐으나, 지구대에서도 저를 두고 가족들과 경찰들은 제게 개종 프로그램을 받으라며 강요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저는 경찰에게 신고를 받고 왔으니 중립을 지켜달라고 요청했으나, 경찰은 부모가 저렇게까지 하는 이유가 있지 않겠냐며 계속해 강제개종 프로그램을 들으라며 설득 아닌 설득을 했습니다.

저는 이러한 교육은 절대 받을 수 없으니 안전하게 집으로 보내줄 것을 요청했으나 경찰은 알아서 가라며 저를 방치했습니다. 지구대에서 나온 저를 부모님은 다른 곳으로 가지 못하게 잡았으나 저는 부모님을 뿌리치고 도망해 대전에 내려오게 됐습니다.

종교의 자유와 거주의 자유, 소통의 자유를 결박당한 시간은 그렇게 지나갔습니다.

하지만 대전에 내려왔음에도 신변의 위협으로 인해 집에 들어가지 못했고, 그 기간 제 부모님은 강제개종 상담자들과 A, A의 부모와 계속 연락을 했습니다. 부모님은 제가 일을 하며 제 통장에 모아둔 3천만원의 돈을 그들의 지시에 따라 아버지 통장에 옮겨뒀습니다. 또한 어머니께서는 그들의 지시대로 제가 다니는 교회에서 제가 다니는 교회가 감금과 가출, 휴학, 폭행을 자행한다는 거짓 내용으로 이뤄진 피켓과 전단지를 뿌리며 일인시위도 하시는 등 그들의 거짓말에 속아 생업도 포기하시고 그들의 지시대로 행했습니다.

이러한 강제개종 프로그램으로 인해 화목했던 저희 가정은 서로 믿지 못하는 가정이 됐고, 저는 잠든 사이 또 끌려갈지 모른다는 생각에 몇 날 며칠을 뜬눈으로 밤을 새웠으며, 길을 걸을 때조차 누군가 쫓아올지 모른다는 생각에 강박증까지 걸리게 됐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거짓 사실로 저희 부모님을 조종해 가정을 파탄내고자 한 반인륜적인 강제개종 목사 및 상담가들을 강력히 처벌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주훈 2020-09-03 07:20:47
정말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종교 때문에 자식의 인권을 무시당하고 무엇 때문에 가족간의 이 비극인가? 용서할 수 없는 목사의 농간이다

유미순 2020-08-11 14:36:45
강제개종이 무엇인데 이렇게 법을 무시하고 있답니까?
종교의 자유국가에서 무슨 이런 일이...
참 무섭습니다.이렇게 뒤에 숨어서 돈 갖고 사람 생명 갖고 장난치는 목사들을 다 파헤쳐서 저울의 법에 달려야죠!

ZHENG XINGFENG 2020-08-11 00:16:36
부모가 어떻게 자기 자식을 이지경으로 만들었다니 상상도 못하겠네요 부모는 누구를 믿어야 하나요 강제 개종 목사를 맏지 마세요 그들은 사냥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