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39] “신천지교회 다닌다고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까지… 내 인권은 어디로”
[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39] “신천지교회 다닌다고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까지… 내 인권은 어디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개종’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우리사회에 이슈화 된 것은 2008년 진용식 목사가 개종을 목적으로 정백향씨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으면서부터다. 당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으로 이단상담소장을 맡고 있었던 진 목사는 정씨의 종교를 포함해 기성교회에서 소위 ‘이단’으로 규정된 곳에 출석하는 신도들을 대상으로 강제개종을 진행했고, 이후 강제개종 사례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초기 목사들이 직접 나서서 강제개종을 진행했지만 현재는 그 수법이 달라졌다. 먼저 강제개종 목사들은 표적이 되는 신도의 가족에게 먼저 신도가 다니는 교단에 대한 비방으로 공포감과 불안감을 자극한다. 그리고 이들은 사랑하는 자녀나 아내, 부모가 이단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믿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납치‧감금‧폭력 등 불법 행위로 점철된 개종 프로그램은 가족을 살리기 위한 ‘지푸라기’가 된다. 이같은 이간질에 21세기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은 아직도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본지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인권이 침해되고 억압을 받으면서도 하소연 할 곳조차 없는 피해자들의 눈물 섞인 호소를 연재하고자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대형교회 다니기 시작한 딸

교회서 신천지 비방 배워와

가족들과 합세에 개종 강요

 

거부하니 정신병원 입원시켜

친척에게까지 비방 퍼트려

이단 누명 씌워 억울‧원통해”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우리나라는 종교의 자유가 있다. 가족 간에도 타 종교를 갖는 가정도 많다. 그런데도 우리나라에 큰 종교의 분쟁이 없이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은 타 종교에 대한 존중과 이해 때문이라고 평가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모든 종교에 대해 존중하는 것은 아니다. 기득권의 잣대에 걸려 이단이라고 규정을 받으면, 이 종교에 속한 모든 이들이 일순간에 마녀사냥을 당하게 된다.

특히 한국개신교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그래서 한국교회에서는 ‘이단 규정’을 ‘사형선고’로 인식한다. 그리고 이단이라고 규정을 당하면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위해 제정된 헌법의 가치도 종잇조각으로 전락한다. 40년 넘게 신앙을 해왔던 권소정(가명, 여, 서울 중구 약수동)씨는 기득권이 인정하지 않는 교회에 다닌다는 이유로 정신병원에 갇히기까지 했다고 한다. 다음은 권씨의 호소문 전문이다.

저는 신앙생활을 한 지가 39년이 됐습니다.

늘 신앙생활을 해도 목이 말라 말씀이 궁금하게 돼 목 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듯이 늘 말씀을 찾아다니게 됐습니다. 그러던 중 신천지 계시 말씀을 전단을 통해 알게 돼 신천지 신앙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남편의 폭력과 구타와 폭언 속에서도 이 계시 말씀을 알고부터 말씀 속에서 위로받고 행복한 신앙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7년 전 아들과 며느리가 제가 신천지에 다닌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리고부터 딸에게 감시를 부탁했습니다. 딸은 휴 신앙으로 20년 정도 있다가 A교회에 새 신자로 등록하게 돼 그때부터 신천지 비방 교육을 받게 됐습니다. 제가 2013년 남편의 구타로 병원에 입원하게 됐을 때 딸은 저에게 안산모교회 진모 목사를 소개하면서 한번 가서 개종 프로그램을 받아보라고 권유하면서 안 가면은 이제부터 엄마를 도와줄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퇴원 후에도 계속되는 영적 전쟁이었습니다. 딸은 아빠를 꾀어 엄마에게 돈을 주지 못하게 했고 또 엄마는 나쁜 교회에 다닌다고 감시를 하게 했습니다. 그러니 한순간에 저희 가정은 총소리 없는 전쟁터가 되고 말았습니다. 영적 전쟁을 하면서도 저는 이 가정이 다시 행복해질 수 있도록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이 가정을 도와 달라고 말입니다.

그러던 중 CBS 방송 이후 저희 가정은 행복함은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3월 13일 시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장례를 치른 후 서울에 올라와서 너무나 피곤한 나머지 제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랬더니 저를 아들, 딸, 남편 3명이서 A정신병원에 입원‧감금을 했습니다. 3명이 사인을 한 상태라 저는 너무나도 억울하고 원통하여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보냈습니다.

누구한테 이 억울함을 호소해야 하겠는데 가슴만 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20일이 지나 의사 선생님께 간청해서 퇴원하게 됐습니다.

기쁨도 잠깐이었습니다.

집에 기쁜 마음으로 와 보니 가족들은 제가 가장 아끼던 성경책과 노트와 여러 가지 제 소지품을 한 가지도 남기지 않고 쓰레기통에 모두 갖다 버렸습니다.

도대체 제가 무엇을 잘못했기에 이런 고통과 아픔을 겪어야 하겠습니까.

저는 너무도 억울하고 원통하며 아들과 딸에게 서운한 감정으로 울기 시작했습니다. 2~3일간 울었습니다.

딸은 저를 개종 프로그램을 받는 곳으로 데려가기 위해 아빠와 하루 5~6번씩 전화 통화를 하면서 저를 감시하기 시작했습니다. 시댁과 친정 가족들에게까지 전화하면서 ‘저 미친년이 신천지 교회에 나가서 이혼하고 재산을 모두 교회에 내겠다’라며 모두에게 전화를 다 해놓았습니다.

우리나라는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가 아닙니까. 그런데 개종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목사들은 돈벌이를 위해 아무것도 모르는 신앙의 경력이 짧은 어린아이들에게까지 이단이라는 것으로 가정을 파괴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종교의 자유가 있고, 가정의 행복을 위해 또 말씀에 목말라 있는 신앙인들을 이단이라는 누명을 씌워 가정을 파탄하게 만드는 것이 도대체 무슨 말이라는 것입니까.

저는 너무나 억울하고 분통하여 이렇게 호소문을 쓰게 됐습니다.

CBS는 전 방송에서 사과하고 해명을 해야 합니다. 또 가정이 파탄되는 것을 법은 심판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공정한 저울로 이제는 저와 같이 억울함을 당하는 자가 더는 한 분도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호소문을 올려드립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ZHENG XINGFENG 2020-09-20 07:39:26
자유인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 이라니 말도 안되 정부에서는 강제개종 하는 목사 처벌 하시고 나라에서는 이런일이 다시 발생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김성국 2020-09-19 22:54:20
강제 개종이라니.. 민주국가에서 이게 말이나 되네요??~~~~~~~~`

박용남 2020-09-19 11:19:25
종교의자유 나라에서 강제개종 말도 안돼
무엇을 위해 하는지 궁금하네요 ㅡ머니을

김현진 2020-09-19 08:51:01
강재개종교육은 없어져야 합니다.
인권이 유린당하고
가족들이 너무 피해를 봅니다.
진실이 밝혀져야 합니다

ZHENG XINGFENG 2020-09-17 07:50:34
정말 멋지고 아름답네요 기독교인 답네요 종교인으로서 동참하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