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한미정상회담·조국 수사·아프리카 돼지열병·인천 강화군·김포요양병원 화재·방위비 협정
[천지일보 이슈종합] 한미정상회담·조국 수사·아프리카 돼지열병·인천 강화군·김포요양병원 화재·방위비 협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9.24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9.24

천지일보가 간추린 오늘 이슈종합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한미 정상이 북미 실무회담 재개를 몇 주 앞두고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9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북한 비핵화 방안을 논의했다.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계기로 조 장관 거취를 둘러싼 여야 간 공방이 불붙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수사 방식 등을 문제 삼아 검찰 견제에 나선 가운데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은 조 장관 파면과 사퇴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미회담 통해 북미회담 지렛대 삼기… 文 “북미 실무협상 기대”☞(원문보기)

한미 정상이 북미 실무회담 재개를 몇 주 앞두고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9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북한 비핵화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 정상, 北 안전보장 약속… “비핵화 실질진전”에 방점☞

한미 정상이 23일 오후(현지시간)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무력행사를 하지 않겠다는 ‘안전보장’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양국은 북한과 70년 가까이 지속해온 적대관계도 종식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3

◆[정치현장] “피의사실 공표 고발” vs “조국 해임안 추진”… 격화되는 공방☞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계기로 조 장관 거취를 둘러싼 여야 간 공방이 불붙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수사 방식 등을 문제 삼아 검찰 견제에 나선 가운데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은 조 장관 파면과 사퇴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조국 자택 11시간 압수수색 “과해” 비판에… 검찰 “가족이 변호인 참여 요구”☞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이 11시간이나 걸린 것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 추가 영장을 발부받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24일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11시간이 소요된 이유는 집행 과정에 변호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다려 달라는 조 장관 가족의 요청이 있어 변호인들이 참여할 때까지 압수수색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24일 경기도 김포 풍무동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 창문이 깨져 있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로, 요양병원은 이 중 지상 3층과 4층을 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사고로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천지일보 2019.9.24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24일 경기도 김포 풍무동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 창문이 깨져 있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로, 요양병원은 이 중 지상 3층과 4층을 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사고로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천지일보 2019.9.24

◆[현장in] “할머니들, 움직이지도 못하고 눈물만”… 김포 요양병원 화재 참사☞

“할머니들이 연기가 막 나는데 얼마나 놀라셨는지 누워서 움직이지도 못하고 눈물만 흘리고 있었다고 하더라고요.” 24일 경기도 김포 소재 한 요양병원에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환자들이 이송된 곳의 한 간병인은 “이 할머니의 아들에게 전해 들은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정원 “북미 실무협상 열리면 연내 정상회담 추진도 가능” (종합)☞

국가정보원이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향후 2~3주내 재개되면 연내 정상회담도 추진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0월 6일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일을 전후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북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미 ‘11차 방위비 협정’ 첫 회의… 6시간 넘는 마라톤 협상☞

내년 방위비 분담금을 결정하는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이 24일 서울에서 시작됐다. 양측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6시간 반 동안 마라톤 협상을 벌였다. 양측의 입장차이를 확인하는 수준으로 회의는 마쳐졌다.

[천지일보 김포=신창원 기자] 경기 파주와 연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23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의 ASF 확진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긴급 살처분을  준비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9.24
[천지일보 김포=신창원 기자] 경기 파주와 연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23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의 ASF 확진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긴급 살처분을 준비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9.24

◆인천 강화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국내 5곳으로 늘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지 일주일 만에 국내 5곳의 양돈 농가에서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특히 5번째 확진 양돈 농가는 정부가 당초 정했던 6개 중점관리지역에서 벗어나 ASF가 방역대를 넘어 확산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현장] 마켓컬리, 재사용 포장백 거부하고 ‘종이’ 택한 이유는☞

“환경에 피해를 주며 성장하는 회사는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 친환경 프로젝트는 마켓컬리의 영속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장기적으로는 수익에도 해가 되지 않는 구조 만들겠다.” 새벽배송의 원조격으로 불리며 폭풍성장을 한 마켓컬리가 이제는 ‘환경문제’에서도 업계를 선도하기 위한 친환경 프로젝트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