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D-2… 3명 후보 ‘공동 사퇴’ 원행스님 사실상 당선 확정
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D-2… 3명 후보 ‘공동 사퇴’ 원행스님 사실상 당선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기호 1번 혜총스님, 기호 3번 정우스님, 기호 4번 일면스님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로써 원행스님이 단독후보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천지일보 2018.9.26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기호 1번 혜총스님, 기호 3번 정우스님, 기호 4번 일면스님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로써 원행스님이 단독후보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천지일보 2018.9.26

혜총·정우·일면스님, 총무원장 선거제도 비판
“종단 기득권 세력들 움직임 목도… 참담”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이틀 앞두고 4명의 후보 스님 중 3명이 후보를 포기하고 사퇴했다. 이로써 원행스님이 단독후보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기호 1번 혜총스님, 기호 3번 정우스님, 기호 4번 일면스님은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3명의 스님은 총무원장 선거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우리는 비승가적인 선거 문화의 고리를 끊고 국민과 종도로부터 잃었던 신뢰를 회복하며 미래불교의 희망을 열기 위한 원력으로 이번 선거에 참여했다”며 “그러나 이번 선거 운동 과정에서 두터운 종단 기득권세력들의 불합리한 상황들을 목도하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고 개탄했다.

이어 “이권만 있으면 불교는 안중에도 없는 기존 정치세력 앞에 종단 변화를 염원하는 우리들의 노력은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통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만약 이번 총무원장 선거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종단 파행은 물론이거니와 종단은 특정세력의 사유물이 돼 불일은 빛을 잃고 법륜은 멈추게 될 것”이라며 “그러므로 우리는 이처럼 불합리한 선거제도를 바로 잡고자 이번 총무원장 후보를 사퇴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3명의 스님은 “이를 계기로 선거 문화가 개선되고 일부 기득권 세력들의 적폐가 청산돼서 여법한 종단으로 거듭나길 사부대중과 함께 간절히 염원한다”고 바랐다.

제36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는 오는 28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진행된다. 후보자는 선거인단 318명 가운데 과반수의 표를 얻어야 당선된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기호 1번 혜총스님, 기호 3번 정우스님, 기호 4번 일면스님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원행스님이 단독후보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천지일보 2018.9.26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기호 1번 혜총스님, 기호 3번 정우스님, 기호 4번 일면스님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원행스님이 단독후보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천지일보 2018.9.2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