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탐방-진주 ②] 논개(論介), 여인의 몸으로 장부(將夫)의 기개를 품다
[문화재 탐방-진주 ②] 논개(論介), 여인의 몸으로 장부(將夫)의 기개를 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논개영정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진주성이 함락되고 7만 민·관·군이 장렬하게 전사하자 19살 논개는 머리와 옷을 단정히 하고 비장한 각오로 촉석루를 향해 발걸음한다.

진주성 탈취에 성공한 일본 장수들이 촉석루에서 잔치를 벌이고 있을 때 열 손가락에 가락지를 끼고 나타난 논개.

훗날 역사는 그를 왜장 게야무라 로쿠스케를 남강으로 유인해 끌어안고 함께 강물로 투신한 조선의 의기(義妓)로 평가한다.

전라북도 장수군 출신의 논개가 장수현감이던 최경회(崔慶會)의 후처로 살다가 1593년 제2차 진주성 싸움에 최경회가 순국하자 비상한 각오로 당시 왜군의 잔치에 기생으로 위장해 들어갔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조선 광해군 13년인 1621년에 저술한 유몽인의 <어우야담>은 ‘진주관기 논개는 왜장을 끌어안고 강물에 뛰어들어 함께 죽었다’라고 표현하고 있어 논개가 기생이었다는 것이 정설로 통한다.

논개의 출신이 무엇이든 나라를 위한 충심과 임진왜란으로 쓰러져 가는 나라에 대한 걱정이 후에 일을 도모했을 때 팔이 풀어지지 않도록 열 손가락에 가락지를 끼게 만들었다.

그는 여인의 몸으로 장수의 마음을 가지고 왜적에 대항했던 것이다. 이에 영조 16년인 1739년 경상우병사 남덕하가 논개의 애국충정을 추모하는 의기사(義妓祠)를 촉석루 옆에 세우고, 그 충심과 정신을 계승하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미현 2010-05-31 01:16:08
일본 장수들만 있는 곳에 들어가려면 두렵고 긴장될 것인데
정말 대단한 정신력인것 같아요
아직도 논개라는 이름이 계속 불려지고 있으니 대단한 애국자입니다.

랑랑 2010-05-30 23:45:37
논개 정말 멋있습니다 ,,, ! 완전 여장부네요.

달콤한 인생 2010-05-30 23:07:08
근데, 제가 논개를 폄하하려는 것은 아닌데 진주에 살았던 적이 있던터라... 진주 사는 분이 논개가 그냥 어쩌다가 죽은 거라는설이 있다고 그럽디다.

piut 2010-05-30 21:50:58
지금의 현 정치에도 여장부들이 등장해도 좋지 않을까요?! 우리나라도 선덕여왕같이 나라를 사랑하는 지혜로 리더자의 반열에 오르는 세계적인 인물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유리 2010-05-30 21:24:13
어쨌든 예나 지금이나 애국자는 있습니다. 저도 애국자이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