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이재정 전 통일장관 “송민순 회고록은 주관적 입장… 오류가 있어”
이민환 기자  |  swordstone@newscj.com
2016.10.19 14:18:4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동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만난 당시 통일부 장관 이었던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UN의 권고사항일 뿐… 우리는 찬성·기권 관계없어”
16일 ‘이재정·송민순만 논쟁’ 주장… “5명 논쟁 아냐”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이 19일 최근 논란 중인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해 “일반적으로 회고록은 주관적인 입장에서 자신의 업적에 대한 것을 잘 표기한다”면서 회고록의 오류를 지적했다.

이날 이 전 장관은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런 점에서 몇 군데 오류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예를 들면 15일 회의가 파탄됐다고 하는데, 이 회의는 15일이 아닌 16일에 열렸고 파탄되지도 않았다. 의견이 엇갈린 것을 파탄이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당시 남북관계 주무장관으로서 대통령께 요구해 16일 오후 이 모임에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과 제가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며 “그리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번에는 통일부 장관의 의견대로 가는 것이 옳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전 장관은 “이 부분이 회고록에 없다. 토론도 우리 둘이 했는데 회고록엔 5명이 토론한 것처럼 나와 있었다”며 “이건 제가 요구한 회의기 때문에 뚜렷하게 기억을 하고 돌아와서 참모들에게 이야기해줬다. 그 참모 중 하나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인권결의안에 대한 상황 논리로만 접근한다는 것은 오해가 있을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인권결의안은) 유엔의 법적 제재도 아니고 하나의 권고사항일 뿐”이라며 “거기에 대해서 우리가 기권하든 찬성하든 우리 체면이 올라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전 장관은 북한에 사후 통보는 왜 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 당시는 6자회담도 잘 진행될 때였다. 북한과 여러 소통관계가 다 이뤄질 때”라며 “당시 군사훈련을 하더라도 사전에 통보했던 것이 일상적이었기 때문에 국정원에서 알려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송민순 회고록’으로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선 “이 문제를 끌고 가는 건 앞으로 외교관계나 남북관계에나 별로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안세진
2016-10-19 20:17:3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렇게 생각하고 그렇게 말하고 싶은거
그렇게 생각하고 그렇게 말하고 싶은거겠지 그래야 문제가 안 커지니까. 왜 이렇게 나라가 시끄러운지 정말 너무하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