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천박한 새누리 정치공세… 이정현 대표에 법적 조치할 것”
추미애 “천박한 새누리 정치공세… 이정현 대표에 법적 조치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9일 “새누리당이 권력형 비리를 감추려 벌이는 치졸한 정치공세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면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박명재 사무총장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대표는 “우리 당은 오늘부터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원회’ 활동에 본격 돌입한다”며 “뿐만 아니라 국민을 기만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하고 검찰개혁 입법까지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기문란, 반역, 내통, 종복, 참으로 무참하고 끔찍한 말들이다. 새누리당에 품격을 바라지는 않지만 최소한 천박하지는 말아야 한다”며 “이게 한 나라를 책임지는 집권당의 지도부에서 나온 말이라고 할 수 있나. 지겹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관계도 몰라 회고록 8페이지에 의존해 정치공세를 하는데 더 이상 무슨 규명이 필요하다는 말인가”라면서 “해야 할 규명은 우병우, 최순실, 차은택의 비리와 최순실 딸의 특혜처럼 증거가 나와도 발뺌하는 이 정부 놓고 해야 할 일이다. 사실도 아닌 일로 소설 쓰는 것은 규명할 가치조차 없다. 제1당의 대표로서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추 대표는 “진짜 국기문란이자 반역은 최순실 게이트의 끝이 없는 비리라고 할 것이다. 정부가 대기업의 발목을 비틀어 수백억원을 모아 설립한 K스포츠 재단이 최순실씨 딸을 위한 사금고로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순실씨 딸이 공주도 아니고 독일에서 숙박을 위해 방 20개의 호텔을 통째로 빌리고 승마 훈련 비용으로 월 1억원이 넘는 비용을 썼다고 한다. 자금의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검찰이 문제다. 미르·K스포츠 재단 사건 수사 대상자는 참고인을 포함 100명이 넘는데, 수사 검사는 형사 8부장을 포함해 달랑 세 명”이라면서 “그런데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과 관련해 북한인권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건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에 배당했다고 한다. 미르는 형사부에 배당하고 회고록 고발 건은 공안부에 배당했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심지어 우병우 민정수석은 자신의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자기가 지시하고 보고받는 셀프수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수사의 기본 원칙조차 지키고 있지 않다. 법치를 무너뜨리고 있다.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면 우리 당은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진실을 끝까지 추적하고 대한민국의 법치를 정상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