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기권 합의했다면 北 관계자 총살당했을 것”
노회찬 “기권 합의했다면 北 관계자 총살당했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DB

“북한에 통보하는 것… 대화국면에선 자연스러운 것”
“새누리 색깔론 그만둬야… 지지층 탈각하는 분위기”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19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관련 논란 중인 ‘송민순 회고록’에 대해서 “만약 반대도 아니고 기권하기로 서로 합의했다면 합의한 북한 당사자는 북한에서 총살당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노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북한의 입장은 물어보나 마나 강력히 반대하는 입장인데 굳이 물어봐야 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남북관계가 대화국면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어느 시점에서는 통보하고, 통보하면 반응이 나올 테니까 그 반응을 또 점검해야 한다”며 “그 이후에 여러 장관급 회담들이 예정돼 있었기 때문에 그 통보한 것이 잘못이라고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지금처럼 모든 대화가 단절된 국면에서는 생소하게 여겨질 수 있겠지만, 당시에는 자연스러운 통치행위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이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노 원내대표는 “송 전 장관은 당시 유엔 인권결의안에 대해 줄곧 찬성하는 입장이고, 지금도 찬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당시 송 장관은 다른 분들이 기권 정도로 해야 한다는 것에 대한 문제를 회고록에서 제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색깔론으로 정치 공세를 펼치는 것에 대한 사회자의 질문에 “과거에 여당이 이런 색깔론으로 재미를 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국민도 많이 변하고, 색깔론에 식상해 하는 분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오히려 지지층이 많이 탈각하는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노 원내대표는 ‘비선실세’로 꼽히는 최순실씨 의혹 관련 최대 피해자는 이화여대라고 지목했다. 그는 “이화여대 총장과 이사회가 이 문제의 진실을 밝히는 게 순서”라며 “어차피 학사 관리와 관련된 일은 진실이 밝혀지게 돼 있으므로 솔직히 밝혀야 한다. 며칠 전처럼 해명하고 의혹을 덮는 방식으로는 이 문제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