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내년 예산안 3가지 원칙 제시
朴 대통령, 내년 예산안 3가지 원칙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동의·우선순위 결정·낭비 방지
▲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폭염대비, 전월세대책, 다자간 외교 준비 등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과 관련해 국민의 시각과 우선순위 결정, 누수 방지 등 3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9월에 발표될 2014년도 정부 예산안은 새 정부가 국민 앞에 내놓는 첫 번째 예산안”이라며 “국민들에게 ‘내가 낸 돈이 효과적으로 사용된다’는 믿음을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재정 당국의 시각이 아니라 일반 국민의 시각에서 예산안을 검토하고 재진단하는 과정을 반드시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또 “재원은 한정돼 있고 쓸 곳은 많은 현실을 감안해 국민들께 약속한 사항들을 꼼꼼히 챙겨 나라 살림을 알뜰하게 짜고,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복지 예산이나 R&D 예산 등은 전달 체계상 적지 않은 예산 누수와 낭비가 있었다”며 “예산편성 단계부터 꼼꼼하게 짚어서 집행과정에서 낭비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