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입운영실태 특정감사에 바란다
[사설] 대입운영실태 특정감사에 바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주요대학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등 대입 운영 실태를 들여다보는 특정감사에 착수했다. 이번에 감사대상이 된 대학은 고려대 서강대 연세대를 포함해 총 8곳이다. 교육부는 특정감사를 통해 대학이 특수목적고 등 특정 고교 유형을 우대한 사실이 있었는지, 학종 서류 평가 단계에 위법한 사례가 있었는지, 교직원 자녀 입학 과정에 특혜가 있었는지 등을 규명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앞서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학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 결과 일부 대학이 특수목적고·자율형사립고 출신 학부생의 과거 내신과 학점, 자퇴 여부 등의 데이터를 관리하는 수상한 정황이 포착했다. 당시 조사내용에 따르면 자기소개서에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변칙적인 방법으로 포함시킨 사례도 있었다.

혹자는 공정한 입시제도란 없다고 말한다. 누구든 자신에게 유리한 입시제도를 관철시키려하기 때문이란다. 그간 여러 차례 입시제도가 도마에 올랐지만 결국 바뀌지 않은 것도 누군가는 현 입시제도로 인해 혜택을 입기 때문이었음을 유추할 수 있다. 그러나 입시제도가 불합리하다고 여기는 이들조차 어설프게 바꾸려면 손대지 말라고 말한다. 준비할 겨를도 없이 혼란만 가중되기 때문이다.

현 대입제도가 입시 불공정을 해소하지 못하고, 학종을 비롯한 다양한 수시 선발제도는 너무 복잡해서 돈 없고, 배경 없는 일반 학생이 그 수혜를 보긴 매우 어려워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은 오래 전부터 있었다. 그러나 교육부는 무슨 이유에선지 정시확대에 부정적 입장을 취해오다 대통령 지시 이후에 정시확대로 선회했다. 이번 대입운영실태 감사는 뜻하지 않게 조국 전 장관의 딸 입시비리 논란으로 시작됐지만 본질은 입시 불공정 논란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데 있다.

모두가 공정할 수 없다면 보편적 다수가 공정해지는 방법을 찾아가야 한다. 공정한 입시제도가 불가능하다할지라도 공정한 입시제도를 위한 노력마저 포기해선 안 될 것이다. 입시 결과가 한 사람의 인생에 끼치는 영향이 지대한 만큼 이번 대학운영실태 감사가 대학의 불공정 입시실태를 규명하고 공정한 입시제도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