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평남 미상발사체 2회 발사”… 올해 들어 10번째
합참 “北, 평남 미상발사체 2회 발사”… 올해 들어 10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단거리 미사일 (출처: 연합뉴스)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단거리 미사일 (출처: 연합뉴스)

美에 대화 제의 하루 만에 발사체 발사

안전보장 협상력 높이려는 의도로 관측

한미軍, 비행특성·의도 등 정밀분석 중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한이 10일 오전 또 다시 미상의 발사체 두 발을 평안남도에서 동쪽으로 발사했다. 미국에 이달 말 대화 제의를 하고 나서 하루 만에 벌인 일이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발사체의 비핵특성과 발사의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군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함경남도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지 17일만이다. 올해 들어서 10번째 미사일 등 발사체 발사를 한 것이다.

이번 발사체의 탄종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 7월 이후 북한이 잇따라 선보인 대구경 방사포이거나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나온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내륙을 가로지르는 시험발사를 마친 바 있다. 북한은 KN-23을 5번 이상 발사했고, 지난 7월 31일, 8월 2일에는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규정한 발사체를 발사했다. 8월 10일, 16일에는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이어 같은 달 24일 ‘초대형 방사포’라고 명명한 신형무기를 시험 발사했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기자회견 모습 (출처: 조선중앙TV 캡처) ⓒ천지일보DB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기자회견 모습 (출처: 조선중앙TV 캡처) ⓒ천지일보DB

북한은 전날 미국을 향해 대화 메시지를 발신했다. 그 다음 날인 이날 또 다시 무력시위를 반복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전날 밤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미국에 대화 제의를 하고 하루 만에 또 다시 발사에 발사를 하면 도발을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재래식 무기 개발 의지를 보이면서 북미협상에서 안전보장 문제를 의제화 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이 아니면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여왔다. 하지만 이들 신형무기는 한국군뿐 아니라 주한미군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북한이 지난 5월부터 9차례에 걸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는 신형무기로서 고체연료와 이동식발사대(TEL) 등을 사용하고 있고 기동성과 은밀성이 강화된 무기체계로 평가된다. 이들 발사체는 사거리 250∼600㎞로 대한민국 전역은 물론 평택 주한미군 기지와 육해공군 본부, F-35A 스텔스 전투기 기지 등이 모두 타격 범위에 있다.

지난 7월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이 발사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7월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이 발사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