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다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성공’ 언급은 없어
北 “다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성공’ 언급은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과 달리 이번에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는 발표가 없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과 달리 이번에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는 발표가 없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정확도·유도기능 검증돼… 연발사격시험만 남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초대형방사포를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9월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하시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전개시간을 측정해보시며 이번 시험사격에서 확증할 지표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료해(살펴봄)하시었다”며 “두 차례에 걸쳐 시험사격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부합됐다”며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됐다”며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지도하고 있다. 배경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서 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지도하고 있다. 배경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서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 개발 사업에서 연속적이며 기록적인 성공을 안아오고 있는 국방과학연구부문의 지도간부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의 열렬한 애국심과 당에 대한 충성심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발사 때와는 달리 이번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하지 않았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실패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최근 인민군 총참모장에 임명된 박정천 육군대장을 비롯해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 등 국방과학연구부문의 간부들이 참석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53분께, 오전 7시 12분께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했으며,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