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명성교회 총회 재판국, 결국 부자세습 재심 결론 못 내… 후폭풍 거셀 듯
[현장in] 명성교회 총회 재판국, 결국 부자세습 재심 결론 못 내… 후폭풍 거셀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강흥구 재판국장 등 재판위원들의 퇴장을 막으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강흥구 재판국장 등 재판위원들의 퇴장을 막으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9시간 걸친 회의에도 결론 못내

다음 달 5일 재논의 하기로 결정

부자세습 논란 향후 더 가열될 듯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이 장장 9시간에 걸친 회의를 진행했지만 결국 명성교회 부자 세습에 대한 결론을 매듭짓지 못했다. 재판국원의 이견차를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 9시경 총회 재판을 마친 강흥구 재판국장은 “명성교회 사건의 심각성,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그렇기에 더 알뜰하게 좋은 재판 판결로 말하기 위해 결정을 미루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내달 5일 최종 선고를 내릴 것을 다시 한번 예고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강흥구 재판국장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강흥구 재판국장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재심이 또 미뤄지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현장에서 선고 결과를 기다리던 세습 반대 단체들은 “한국교회를 기만했다” “선고를 하라” “언제까지 이러실거냐”고 소리치며 재판국원들을 밀치는 등 격하게 반발했다. 명성교회 부자 세습을 둘러싼 논란은 향후 더 가열될 것으로 예상된다.

명성교회 세습 관련 재판은 그간 혼돈을 겪었다. 2017년 8월 7일 제102회 총회 재판국은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청빙 무효 소송의 기각을 결정했다. 명성교회의 세습을 인정하는 판결에 당시 김하나 목사 취임이 세습이 아닌 정당한 승계라며 반박하던 명성교회 교인들은 환호를 불렀고, 세습철회를 위해 싸웠던 이들은 절망했다. 그해 11월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는 김하나 목사에게 목회직을 세습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강흥구 재판국장 등 재판위원들의 퇴장을 막으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강흥구 재판국장 등 재판위원들의 퇴장을 막으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그러나 이듬해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의 불법성이 재확인되며 흐름이 바뀌었다. 또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결의 무효소송에 대한 재심이 결의되면서 다른 국면을 맞게 됐다. 이후 제103회 총회 재판국이 총회 결의 후 심리만 할 뿐 정작 재판은 진행하지 않으면서 비난의 화살을 받게 됐다. 총회 재판국은 교계 안팎으로 쏟아지는 압박에 결국 재심 판결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그간 명성교회가 소속된 예장통합 교단 총회의 총대들과 ‘명성교회 불법 세습 철회를 위한 제104회 총회 총대대책위원회’, 교회세습반대운동 등 단체들과 예장통합 소속 신학대학인 장로회신학대학교 교수들과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명성교회 세습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특히 세습을 반대하는 교계 인사들은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서는 등 반발이 상당했다.

그런가 하면 ‘예장통합 정체성과 교회수호연대(예정연,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는 명성교회의 세습을 비판하는 것을 교회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반대 측을 비판하는 집회를 진행해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김수원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김수원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판결이 늦어지자 교계 안팎에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해오던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김수원 목사는 이날 총회 재판국의 결정과 관련해 “우리 통합총회가 이정도 밖에 되지 않았나 자괴감이 들 정도”라며 “통합 측이 갖고 있는 자긍심을 송두리째 내팽개치고 있는 것 같아서 서글프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