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식량지원… 통일부 “국민 여론 수렴해 추진하겠다”
대북 식량지원… 통일부 “국민 여론 수렴해 추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5

“인도주의적 식량지원 필요 입장 변함없어”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10일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해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한 만큼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북한이 단거리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연달아 발사함에 따라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발사체 발사 이후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북한의 식량 사정이 매우 심각한 상황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도 취임 2주년을 맞아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대북 식량지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비축하는 재고미가 국내 수요를 훨씬 넘어서서 해마다 보관비용만 6천억원 소요되는 실정”이라며 “그런 형편이기 때문에 북한의 심각한 기아상태를 외면할 수 없고, 우리가 동포애나 인도주의적 차원에서라도 북한에 식량지원이 필요하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화교착 상태를 조금 열어주는 데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그런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적극적으로 지지를 표해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여야 정치권 사이에서 충분한 논의도 필요하다”며 “추후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19-05-17 23:58:53
요즘 쌀값 서민이 사기엔 좀 비싸던데...창고에 남아돈다니 좀 그러네...돕는건 뭐라할수 없으나 쌀값 요즘 많이 비싼듯

이준섭 2019-05-10 15:51:19
국민여론 수렴하겠다고요? 그럼 대북지원 하지 마세요. 해 주지 마세요. 철저히 고립되어 봐야 해요 북한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