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속 정치이야기] 삼인성호(三人成虎)
[고전 속 정치이야기] 삼인성호(三人成虎)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상욱 역사 칼럼니스트  

 

멍청한 군주가 국정을 혼란하게 만들지만, 총명한 군주도 의심으로 나라를 망칠 수도 있다. 의심은 의심을 초래한다. 수문제 양견(楊堅)은 고경(高熲)에게 대정을 위임했다. 창업군주로 총명했던 문제는 뛰어난 통찰력과 갖가지 권술에 능했지만, 이상하리만큼 고경은 의심하지 않았다. 은혜에 보답해 고경도 충성을 다했다. 신뢰로 뭉친 이들의 노력으로 수왕조는 상당한 안정을 이루었다. 그러나 전제정치제도에서 군신지간에는 언젠가는 의심이 개입하는 것이 정상이다.

고경은 정직하고 성실했지만 군신지간에 일어날 수 있는 이러한 모순에 주의하지 못했다. 자신의 충성심과 능력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은 자신이 진심이면 상대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는 단점이 있다. 순수함만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 고경에게 밀린 문제의 측근들이 그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삼인성시호(三人成市虎)’라는 말이 있다. 산중에 있어야 할 호랑이가 시장에 나타날 리가 없지만, 세 사람이 같은 말을 하면 그것을 사실로 믿게 된다.

문제의 황후 독고(獨孤)씨는 유달리 질투가 심했다. 황제가 되기 전부터 문제는 다른 여자에게 눈길도 주지 못했다. 등극한 후 문제는 울지형(尉遲逈)의 손녀를 사랑했다. 황후는 문제가 조정에 나간 틈에 그녀를 살해했다. 문제는 혼자 말을 타고 궁을 나가 산골짜기를 뛰어다니며 울분을 삭였다. 고경이 간신히 달래서 궁으로 데려왔다. 문제가 자유롭지 못한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자, 고경은 아녀자 때문에 천하를 버리지 말라고 달랬다. 독고황후는 고경이 자신을 가리켜 아녀자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화를 냈다.

황제부부는 태자 양용(楊勇)을 미워했다. 차남 양광(楊廣)이 어머니의 사랑을 받았다. 문제도 양광을 태자로 세우려고 했다. 문제가 속셈을 털어놓자 고경이 반대했다. 양광과 독고황후가 고경의 정적으로 변했다. 고경의 아들은 양용의 딸을 아내로 맞이했다. 문제는 고경이 태자를 옹호하는 이유가 그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고경의 부인이 병사하자, 황후가 재혼하라고 권했다. 고경은 한사코 사양했다. 나중에 고경의 애첩이 아들을 낳았다. 독고황후가 문제에게 폐하도 그렇게 하고 싶으냐고 비꼬았다. 문제도 문득 괘씸한 생각이 들었다.

문제가 고구려를 정벌하려고 하자 고경이 적극적으로 반대했다. 그러나 일단 결정되자 충실한 사람답게 출전했다. 수군은 고구려의 완강한 저항에 부딪쳐 철수했다. 독고황후는 고경이 처음부터 출전할 생각이 없었으며 일부러 전력을 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문제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했다. 원정군 사령관은 양량(楊諒)도 패전의 책임을 면하기 위해 고경이 자기의 명을 따르지 않고 마음대로 행동했으며, 심지어 자기를 죽이려고 했다고 모함했다. 지난날의 문제라면 아무리 아들의 말이라도 믿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고경을 못마땅하게 생각하게 되자 아들의 말이 일리가 있다고 생각했다. 고경은 파면되고 말았다. 문제는 고경을 잔치에 초대해 이렇게 말한 적이 있었다.

“짐은 공을 등지지 않았는데, 공이 스스로 등을 돌리고 말았다.”

또 대신들에게는 이렇게 말했다.

“신하가 군주를 위협하려고 할 때는 자신을 최고라고 생각한다.”

이후로 고경은 문제와 점점 더 멀어졌다. 문제의 마음을 안 다른 사람들도 고경을 더욱 비난했다. 문제는 사람들의 비난에 말려들어 국가의 기둥을 잃었고, 양광은 아버지를 시해하려는 모의를 꾸미기 시작했다. 실질적인 책임은 문제에게 있었다. 의심이 의심을 낳는 것은 인지상정이지만, 한 나라의 군주가 평범한 사람처럼 오락가락했다가는 나라를 잃고 국민들까지 괴롭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