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62) 계 10장 천사가 밟고 있는 땅과 바다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62) 계 10장 천사가 밟고 있는 땅과 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에 공개된 신천지-한기총 교리비교 영상에 대한 교계 반응이 뜨겁다. 신학대학생들이 해당 영상을 시청한 것은 물론 ‘신천지 교리가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교회에 충격을 줬다. 신천지-한기총 교리 전쟁도 더욱 가열되는 분위기다. 아울러 본지에도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코너를 지속해달라는 독자의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본지는 신천지예수교회와 개신교 대표 연합기구인 한기총 소속 교단의 교리를 독자 스스로 판단해볼 수 있는 코너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를 선보인다.

 

 

62. 계 10장의 천사가 밟고 있는 땅과 바다

▶ 한기총의 증거

“실제 땅, 실제 바다이다”
- 침례교 피○○ 목사 2011년 10월 30일 설교 중 (출처: 해당교회 영상)

계 10장 2,3절에 가서 보니까 그가 펴 놓은 작은 책을 손에 들고 오른 발은 바다 위에 왼 발은 땅 위에 두고 사자가 부르짖는 것 같이 큰 음성으로 외치니 그가 외칠 때에 일곱 천둥이 자기 음성을 내어 말하더라 이렇게 기록돼 있다. 거기 가서 보니까 오른 발은 바다 위에, (여기서) 바다라고 하는 건 지중해를 생각하면 된다. 대해(大海)로 생각해보면 되겠다. 왼 발은 땅 위에 놓고, 그러니까 굉장히 엄청난 크기의 천사라고 볼 수도 있다.

힘 있는 천사가 오른 발로 어디로 밟고 있다고 하는가. 오른 발은 바다를 밟고 왼 발은 땅을 밟고라고 했다. 하늘과 그 가운데 있는 피조물과 땅과 그 가운데 있는 피조물과 바다와 그 가운데 있는 모든 피조물들이 다 심판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 지구의 전체가 다 심판을 받는다는 뜻인가 아닌가. 심판을 다 받는다는 것이다.

 

▶ 신천지의 증거

“땅은 배도한 금 촛대 장막 성도이며, 바다는 멸망자와 그 교인들이다”

계 10장의 천사가 밟고 있는 땅과 바다를 실제 땅과 바다로 해석하여, 지구촌 전체를 심판하는 것이라고 한다면 이 천사는 얼마나 크기에 땅과 바다를 동시에 밟을 수 있다는 말인가? 먼저, 천사가 밟고 있는 ‘바다’는 계 13장의 짐승이 나온 바다로 세상을 의미한다(단 7:3, 17). 계 17장에 보니 음녀가 앉은 많은 물(바다)은 백성, 무리, 열국, 방언이라 하였다(계 17:15). 비유한 음녀는 사단의 영과 교제하여 비진리를 전하는 거짓 목자이고, 음녀에게 소속된 백성, 무리, 열국, 방언과 같은 교인들의 세계를 많은 물 즉 바다라고 하는 것이다. 따라서 바다는 멸망자와 그 교인들이며, 그들이 속한 세상을 의미한다.

‘땅’은 성령으로 시작했다가 흙과 같은 육체(렘 17:13, 갈 3:3)가 되어 짐승을 따른, 배도한 장막의 성도들을 말한다(계 13:3~4, 7~8). 본문의 천사가 펼쳐진 책을 들고 땅과 바다를 밟았다는 것은, 계시록의 열린 말씀으로 배도자와 멸망자를 심판하는 것이다. 이를 요한에게 보여 준 것은 요한도 요한계시록의 열린 말씀을 받아먹고 그 말씀으로 배도자와 멸망자를 심판하라는 것이다. 이 일은 계 16장에서 이루어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