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65) 계 11장 이방인에게 짓밟히는 마흔두 달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65) 계 11장 이방인에게 짓밟히는 마흔두 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에 공개된 신천지-한기총 교리비교 영상에 대한 교계 반응이 뜨겁다. 신학대학생들이 해당 영상을 시청한 것은 물론 ‘신천지 교리가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교회에 충격을 줬다. 신천지-한기총 교리 전쟁도 더욱 가열되는 분위기다. 아울러 본지에도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코너를 지속해달라는 독자의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본지는 신천지예수교회와 개신교 대표 연합기구인 한기총 소속 교단의 교리를 독자 스스로 판단해볼 수 있는 코너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를 선보인다.
 

65. 계 11장의 이방인에게 짓밟히는 마흔두 달

▶ 한기총의 증거

“로마군에 의해 예루살렘이 짓밟히는 기간이다”
- 장로교 현○○ 목사 ‘헬라어 원어 계시록강해24’ 중 (출처: 유튜브)
- 장로교 강○○ 목사 ‘계시록’ 강해 중 (출처: 유튜브)

설명: 2절에 보면 뭐라고 돼 있는가. 마흔 두 달이라고 한다. 예루살렘 성이 짓밟히는 기간이 마흔 두 달이라고 했다. 실제로 역사상 예루살렘이 로마에 의해서 42개월간 포위가 됐다고 한다. 놀랍지 않은가.

42달 동안 짓밟힐 것이다. 그것도 이방인들에 의해서 짓밟힌다는 것이다. 유다 백성들이 그러는 게 아니라, 이방인 로마 제국 사람들이 짓밟는 사건이 일어나리라는 의미이다. 성전이 짓밟히고 황폐함을 입고 로마 군사에 의해서 유린당하는 기간이 42달이다.

 

▶ 신천지의 증거

“배도한 하늘 장막이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인 바벨론에게 짓밟히는 기간이다”

이방인에게 짓밟히는 마흔두 달이 ‘로마군(軍)에 의해 예루살렘이 짓밟히는 기간’이라면 마흔두 달 동안 선민 장막을 멸망시키는 계시록의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계 12, 13장)이 로마군이라는 말인가. 이방인에게 짓밟히는 마흔두 달은 주 재림 때 출현하는 ‘배도한 하늘 장막이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인 바벨론에게 짓밟히는 기간’이다.

이방인에게 짓밟히는 성전 밖 마당은 배도한 하늘 장막이고(계 13:6), 하늘 장막을 짓밟는 이방인은 용에게 권세 받은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이며(계 12, 13장), 이들은 계 17, 18장에 본바 음행의 포도주로 만국을 미혹시킨 귀신의 나라 바벨론이다. 그러므로 주 재림의 사건을 기록한 마 24장이나 계시록 전장 사건이나 계 13, 17, 18장에 본바, 하늘 장막은 로마군에게 짓밟힌 것이 아니라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인 바벨론에게 짓밟힌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재원 2017-06-28 12:41:27
흥미롭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