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57) 계 8장 해·달·별이 침 받아 1/3 어두워짐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57) 계 8장 해·달·별이 침 받아 1/3 어두워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에 공개된 신천지-한기총 교리비교 영상에 대한 교계 반응이 뜨겁다. 신학대학생들이 해당 영상을 시청한 것은 물론 ‘신천지 교리가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교회에 충격을 줬다. 신천지-한기총 교리 전쟁도 더욱 가열되는 분위기다. 아울러 본지에도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코너를 지속해달라는 독자의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본지는 신천지예수교회와 개신교 대표 연합기구인 한기총 소속 교단의 교리를 독자 스스로 판단해볼 수 있는 코너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를 선보인다.

 

 

57. 계 8장의 해.달.별이 침을 받아 1/3이 어두워짐

▶ 한기총의 증거

“핵전쟁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이다”
- 순복음 조○○ 목사 저서 ‘요한계시록 강해 중’

넷째 천사가 나팔을 불자 해와 달과 별의 삼분의 일이 어두워지고 낮과 밤이 각각 삼분의 일씩 그 기능이 마비된다. 이것은 핵전쟁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전 세게 수목의 삼분의 일이 타버리고, 배의 삼분의 일이 깨질 정도의 핵전쟁이 일어나면, 그 핵폭발로 인해 먼지가 하늘을 휘몰아칠 것이다. 그래서 먼지가 온 하늘을 뒤덮으면 마치 일식이나 월식 현상처럼 이 지구를 어둡게 할 것이다. 이것은 과학적으로 당연한 이치이다.

화산 폭발만 일어나도 그 먼지 때문에 대낮인데도 불구하고 밤처럼 어두워지는데, 하물며 종말적인 핵전쟁인데 그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겠는가. 이와 같이 계 8장에서는 네 천사들의 나팔이 모두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데 그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래서 수목이 불타고 바다의 생물이 파괴되고, 물이 썩어버리고, 낮과 밤의 빛이 각기 삼분의 일씩 어두워지는 자연적인 파괴가 다가온다.

 

▶ 신천지의 증거

“침해받은 교회 목자, 전도자, 성도의 1/3에게서 생명의 빛인 말씀이 없어지는 것”

계 8장에 해·달·별이 침을 받아 어두워지는 것이 핵전쟁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이며, 핵전쟁으로 인류가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한다면, 2000년 전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은 평화를 위해 오셨는데 다시 오시는 예수님은 전쟁과 인류 파괴를 위해 오신단 말인가? 비유한 하늘은 영의 세계(계 4장)와 육의 세계 하나님의 장막(계 13:6)이다. 장막을 하늘로 비유할 때 목자를 해로, 전도자를 달로, 성도를 별로 비유한다(창 37:9~11). 또 하나님의 말씀은 생명을 주는 빛으로(요 1:1~4), 말씀이 없는 상태는 어두움으로 비유한다(엡 4:18).

계 8장의 해·달·별은 일곱 금 촛대 장막(계 1:20, 13:6)의 목자와 전도자와 성도(창 37:9~11)이며, 해·달·별이 침을 받아 1/3이 어두워진다는 것은 ‘침해받은 교회 목자, 전도자, 성도의 1/3에게서 생명의 빛인 말씀이 없어지는 것’이며 ‘진리를 말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이들이 침을 받아 어두워지게 된 것은 계 2~3장에 본바 배도(背道)함으로 이방 마귀 목자들에게 침노를 당하고 교권을 박탈당하였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