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철스님 ‘백일법문’ 대중 강독회 연다
성철스님 ‘백일법문’ 대중 강독회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철스님(오른쪽)과 원택스님. (제공: 김영사)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국 불교를 대표하는 선승인 성철스님(1912∼1993)의 ‘백일법문’ 50주년을 기념하는 대중강독회가 열린다.

백일법문은 성철스님이 1967년 해인총림 초대 방장에 추대된 뒤 그해 겨울 해인사 대적광전에서 첫 동안거를 맞아 대중을 위해 백일 동안 불교 전반에 대해 강설한 법문이다. 불교 교설 중 근본이 되는 내용만 골라 간명하고 알기 쉽게 풀어내 법문 당시 큰 화제를 모았으며, 제자 원택스님이 이를 책으로 엮어냈다.

불교인재원은 오는 5월 11일부터 7월 27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조계종 전법회관에서 ‘백일법문 강독회’를 개최한다. 8년간의 장좌불와(밤에도 눕지 않고 앉아서 수행) 등 수행을 통해 깨달은 불교의 본질과 중도사상 등을 공부할 수 있는 자리다.

불교인재원은 “한국 불교계의 대표적인 강백(경전 강의에 뛰어난 스님)으로 평가받는 고우스님이 불교입문서로 특별히 추천할 만큼 교리 정리가 잘 된 책”이라며 “백일법문 50주년을 맞아 전문가와 대중들이 함께 백일법문을 공부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원택스님을 비롯해 서재영 불광연구원 박사, 박희승 성철연구원 교수, 박인석 동국대 학술원 교수 등이 강사로 나선다.

성철스님은 1912년 경남 산청에서 ‘이영주’라는 속명으로 태어났으며, 35년 조계종 초대 종정을 지낸 동산스님을 은사로 해인사에서 출가해 장좌불와 수행 8년과 토굴 속에서의 10년 수행으로 법력을 쌓았다.

1981년 1월 대한불교조계종 제6대 종정에 취임하며 던진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라는 선문답은 진리를 추구하는 종단과 어려운 시대를 나는 현대인에게 묵직한 성찰로 전해지고 있다. 또한 지눌스님의 돈오점수를 비판하고 돈오돈수를 주장해 불교계에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1993년 11월 4일 한국 불교계의 큰별 성철스님이 경남 합천의 천년고찰 해인사에서 조용히 눈을 감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