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박지원 “朴,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자신 있으면 조사해야”
이민환 기자  |  swordstone@newscj.com
2016.09.23 11:11:5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식 정책위의장이 23일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분쟁을 일으키고 숨기는 집이 무너져”
“언론·야당의 사명은 의혹 제기하는 것”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이 그렇게 자신 있으면 조사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박 위원장은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 퇴임 후까지 염두에 두고 K스포츠 재단 설립을 총 디자인한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22일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분쟁하는 집은 무너진다. 비상시국에 난무하는 비방과 확인되지 않은 폭로성 발언들은 우리 사회를 뒤흔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문제는 그런 의혹을 부인하니까 분쟁이 생긴다”라며 “증거를 대라고 하는데, 증거는 수사해야 나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론과 야당의 사명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라며 “자신 있으면 조사해서 진짜 분쟁을 일으킨다는 게 밝혀지면 언론인, 정치인을 잡아가면 된다. 분쟁을 일으키고 숨기는 집이 무너진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해서도 “이 감찰관이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을 수사하다가 중단됐지만, 결국 밝혀질 것”이라며 “대통령께선 비상시국일수록 비상한 마음가짐으로 대화와 소통에 나서고, 국민의 의문에 적극적으로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김재수 농림축산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에 대해 아직 결정하진 않았지만 이날 오후 5시경 긴급 의원총회를 하고, 국민의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