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우상호,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의혹… “대기업 돈 뜯어먹던 독재시절 부정부패 부활”
이지영 기자  |  esther@newscj.com
2016.09.22 11:40:1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22일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 중 기업 모금액 800억원에 대해 “어느 기업이 자발적으로 수백억씩 돈을 낸단 말인가”라면서 “모금과정에 누가 어떤 방식으로 개입해서 목을 비틀었는지 비리를 밝혀내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바로 설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우 원내대표는 “정치권이 대기업들의 돈을 뜯어먹고 살던 시절이 독재시절의 부정부패였다”며 “민주화가 돼서 이런 일이 사라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떻게 박근혜 정권 들어서서 이런 일이 부활됐는지 참으로 한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미르, K스포츠재단에 관련된 권력형 비리를 아무리 파고 파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며 “전두환 대통령 때 장세동씨가 군화발로 정주영 회장의 무르팍을 시쳇말로 까면서 백억, 이백억씩 모금했던 시절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 “노태우 대통령은 퇴임하고 비자금이 수천억에서 조 단위에 이르러 망신을 당한 적이 있다”며 “기업의 목을 비틀어서 강제로 모금하게 했던 정경유착의 역사를 극복하기 위해서 수없이 법을 바꾸고 세상을 바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모금 액수를 보니 대기업별로 과거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시절처럼 기업별로 퍼센테이지를 정해서 모금을 했다”며 “자발적으로 자기 기업의 퍼센테이지를 정했다는 말인가. 누가 어떤 방식으로 관여했고, 대기업은 내고 싶지 않은 돈을 왜 냈는지가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안종범 수석은 본인이 안했다고 하는데 그럼 누가 했나. 이 문제를 정권차원에서 밝히지 않는다면 나라 바로세우기 차원에서 국회가 반드시 파헤치겠다”라며 “이 재단은 왜 만들었는지, 누구를 위해서 만들었는지,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에 대해서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