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기업·산업
대한항공, 美 보잉사와 무인헬기 공동개발
유영선 기자  |  sun@newscj.com
2016.09.22 10:03:5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대한항공은 지난 21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데니스 뮐렌버그(Dennis Muilenburg) 보잉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500MD 무인헬기 공동개발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왼쪽)과 데니스 뮐렌버그(Dennis Muilenburg) 보잉 회장이 500MD 무인헬기 공동개발을 위한 합의각서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제공: 대한항공)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한항공은 미국 보잉사와 손을 잡고 무인헬기 개발에 적극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21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데니스 뮐렌버그(Dennis Muilenburg) 보잉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500MD 무인헬기 공동개발을 위한 합의각서(MOA, Memorandum of Agreement)를 체결했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에 따라 보잉 측은 대한항공에 비행조종, 시험평가 등의 기술자료 및 관련기술지원 제공과 해외 공동 마케팅을 수행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2014년부터 금년 5월까지 실시한 대형공격헬기(AH-X) 사업 절충교역을 통해 우리나라 육군에서 퇴역을 진행하고 있는 500MD 헬기를 무인헬기 시스템으로 개조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1월부터 2017년까지는 500MD 헬기를 무장형 무인헬기로 개조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할 500MD 무장형 무인헬기는 주간 및 야간의 정찰감시는 물론 근거리 정밀타격까지 가능해 전방에서의 감시정찰 및 즉각적인 대응활동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함명래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장은 “이번 보잉과의 합의각서 체결에 따라 국내 무인헬기 시장뿐 아니라 국제시장에서까지 무인헬기 사업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양사는 국내외 무인헬기 사업에 적극 협력하는 한편, 사업물량 확보와 기술이전 등 상호 윈윈할 수 있는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유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