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 의사 정신도 새기고, 만추의 정취 만끽하며 가족과 함께 그림그리기 추억을~
윤봉길 의사 정신도 새기고, 만추의 정취 만끽하며 가족과 함께 그림그리기 추억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서울 서초구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 앞 시민의 숲에서 열린 ‘2014 매헌 윤봉길 청소년 문화제’ 사생대회에 참여한 이소희(오른쪽) 양의 가족 ⓒ천지일보(뉴스천지)

‘2014 매헌 윤봉길 청소년 문화제’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4 매헌 윤봉길 청소년 문화제가 서울 서초구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8일 개최됐다.

(사)월진회(회장 송정진)와 경향신문사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됐다.

개회식에는 송정진 월진회 회장을 비롯해 박충신 명예회장, 오상현 명예회장, 윤주 매헌기념관장, 최병홍 서초구의회 의장, 유영옥 한국미술협회 감사, 오광수 경향신문 사업국장 등이 참석했다.

송정진 월진회장은 “매헌 윤봉길 청소년 문화제는 조국 독립을 위해 살신성인의 애국심을 다한 윤 의사의 고귀한 뜻을 계승 발전시키는 행사일 뿐 아니라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을 앞두고 개최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이어 송 회장은 “글로벌 대한민국의 새 주역이 될 청소년들이 윤 의사를 비롯한 순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과 희생정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더불어 우리 역사에 더 관심을 갖고 건강한 사회 문화 활동에 적극 참여해 훗날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축사자로 나선 최병홍 서초구의회 의장은 “역사에서 교훈을 얻지 못하면 후회한다. 과거 선조들이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는 것이 역사”라고 말했다.

또 최 의장은 “윤봉길 의사는 의거에 성공한 뒤 일제에 의해 총살을 당했고, 그 시체는 쓰레기로 처리되다시피 버려졌다. 광복 후 시신을 찾아와 국민장을 지내고 효창공원에 안치했다. 이 같은 윤 의사의 흔적을 생생히 찾아가고 기억시켜주는 것이 참 역사교육”이라 밝혔다.

▲ 8일 서울 서초구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 3층 강당에서 열린 ‘2014 매헌 윤봉길 청소년 문화제’ 개회식에서 내빈참석자와 주최 관계자들이 단체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개회식 이후 ‘꿈ㆍ사랑ㆍ행복’이란 시제 발표 아래 사생대회가 진행됐으며, 약 200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참여했다.

유영옥 심사위원장에 따르면 심사기준은 ▲주제 이해도 ▲창의성 ▲색채조화 ▲완성도 ▲자기 솜씨 ▲기존 발표된 적이 없는 작품 등 6가지에 부합해야 한다.

유 심사위원장은 “미래의 피카소를 꿈꾸는 학생들을 만나 기쁘다. 행복하고 뜨거움과 즐거운 마음으로 작품을 만들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윤봉길 의사의 친조카이자 월진회 상임고문인 윤주 매헌기념관장은 “윤 의사의 대표적 정신은 도전정신이었다. 그가 재향 시절 청소년 운동을 하면서 ‘세계를 움직이려면 내 몸을 먼저 움직여라’라는 좋은 말을 남겼다. 학생들이 그림을 잘 그리는 것도 물론 좋지만, 무엇보다 이를 통해 윤 의사의 뜨거운 겨레사랑을 흠뻑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부모와 같이 대회에 참여한 학생들은 기념관 주변 시민의 숲에서 돗자리를 펴고 점심을 먹은 뒤 그림을 그리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그림을 그리는 학생들은 숲의 맑은 공기를 마시면서 모처럼 가족과 함께 늦가을 정취를 만끽했다.

언주초교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은 “가족이랑 소풍 가서 가을이 느껴지는 그림을 그렸다. 처음 참여했는데 재밌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학생 어머니는 “우연히 서울대공원에 갔다가 전단지를 보고 아이와 함께 나왔다. 같이 그림도 그리고 가을도 느껴 좋다”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아이와 함께 부모가 다 같이 참여한 가족도 눈에 띄었다. 이번에는 조카도 함께 참여시켰다.

이소희(우면초) 양의 엄마 차민정 씨는 “소희가 윤 의사가 원하는 꿈이란 제목으로 그림을 그렸다. 윤 의사가 목숨을 바쳐 죽으면서 남기고픈 꿈은 후세 사람들이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 아닐까 싶어 이 같은 의견을 나누고 이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빠 이요학 씨는 “주말에는 원래 바쁜데, 작년에도 참여했었다. 나들이 겸 자연도 벗 삼을 겸해서 나왔다. 공기도 좋고 점심도 같이 먹으니 좋다. 작년에 우리 딸이 상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수상 여부를 떠나 가족끼리 좋은 시간도 보내고 윤 의사의 정신을 되새길 수 있었기에 참가 자체에 의미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 자녀들이 그림 그리는 도중 아빠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주자 자녀들이 귀엽게 포즈를 잡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참가작품 중 수상작은 심사위원회(위원장 유영옥 한국미술협회 감사)의 심사로 선정되며,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2시 매헌기념관에서 진행된다.

한편 월진회(月進會)는 윤봉길 의사가 22세의 젊은 나이였던 1929년에 피폐한 농촌의 부흥을 통해 우리나라와 국민들의 발전을 도도하고자 조직한 단체다. ‘날로 앞으로 나아가고 달마다 전진하자’는 취지에서 이 같은 이름을 지었다.

▲ 매헌기념관 주변 시민의 숲에서 아이와 부모가 돗자리를 펴고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inmam 2014-11-09 22:14:52
윤봉길의사의 정신을 새기고 무르익은 가을을 물씬 느낄수 있는 멋진행사였네요...!!!이런행사는 널리알리어서 많은분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