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태운, 레이디스코드 ‘사과’ “표현 방법 잘못됐다”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사과’ “표현 방법 잘못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사과’ “표현 방법 잘못됐다”(사진출처: 우태운 트위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스피드’ 멤버 우태운이 ‘레이디스 코드’ 음원 관련 트윗에 관해 사과했다.

지난 4일 우태운은 자신의 SNS를 통해 “동정은 동정에서 끝내야 하는 거지”라고 글을 이었다.

이어 “감정에 북받쳐 실현되는 말도 안 되는 현상들. 그게 정말 그들을 위한 것일까. 화가 난다. 관심이란 건 존재할 때 가져야 더 아름다운 건데 왜 이제야. 제발 좀 편히 보냈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5일 자신의 트위터에 “같은 동료로서 속상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대한 표현 방법이 잘못되었던 점 죄송합니다”라며 “진심으로 빠른 쾌유를 기도하고 빌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우태운이 속한 ‘스피드’는 지난 4월 ‘Look at me new’를 발매해 활동했고, 현재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우태운 레이디스코드 소식에 네티즌은 “말이 중요하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