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종영 소감, 이준기 “실감이 안 나… 오래 기억되길”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 이준기 “실감이 안 나… 오래 기억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 이준기 “실감이 안 나… 오래 기억되길”(사진출처: 나무엑터스 페이스북 영상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이준기가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4일 이준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공식 페이스북에는 “조선총잡이에서 박윤강 역을 맡았던 이준기 배우의 마지막 촬영 현장 및 소감입니다. 그동안 KBS 조선총잡이와 박윤강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짧은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조선총잡이’ 촬영 중 틈틈이 찍힌 이준기의 비하인드 영상이 담겨 있다.

영상 속 이준기는 때로는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때로는 진지한 모습으로 휴식을 취하거나 리허설을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준기는 “언제 마지막이 올까 했는데 이렇게 오다니 실감이 안 난다. 극은 종영하지만, 시청자분들의 가슴 한편에 오래 오래 남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하며 “‘조선총잡이’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사랑합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에 네티즌은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 감동이네”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 다음에도 좋은 모습 보여주세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훈이 2014-09-05 20:32:35
이준기의 개성 넘치는 모습이 너무나 멋진데요?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