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회담’ 대치정국 돌파구는
朴대통령 ‘회담’ 대치정국 돌파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분간 정치권 공방 주시… 성사시 3자 유력
▲ 박근혜 대통령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회담 형식을 놓고 청와대를 비롯한 여야의 기싸움이 치열하다. 박근혜 대통령과 민주당과의 회담 형식에 대한 밀당이 정치권 공방으로 이어진 모양새다. 박 대통령이 대치정국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청와대가 대통령과 양당 대표,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5자 회담을 고수하는 반면 민주당이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요구하면서 교착 상태에 빠진 상태다. 여기에 새누리당이 또다시 3자 회동을 제안하며 꼬인 정국을 수습하려는 분위기다.

일단 회담은 시간이 걸릴지라도 어떤 형식으로든 성사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정국경색이 장기화할 경우 정치권은 물론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반기 국정운영의 최우선 과제인 경제살리기와 일자리 창출 등 민생을 챙기기 위해선 야당의 협조가 박 대통령에게 절실하다.

대치정국이 9월 정기국회로 이어질 경우 각종 민생법안과 예산안 처리가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로선 당초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주장한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의 3자 회동이 절충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부하고 있어 박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박 대통령이 5자 회동을 황 대표가 제안한 3자 회동으로 바꿔 다시 제안할 경우 야당의 공세를 피할 수 없게 된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8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지난 2005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조건 없는 영수회담’을 제의했다. 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였다”며 단독회담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경색된 정국을 풀기 위한 5자회담 제안을 민주당이 거부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지만 여전히 협상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이 현재 단독회담에 가장 무게를 두고 있지만 줄곧 3자 회담 수용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조만간 3자 회동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특히 정국경색을 풀자는 데에 청와대를 비롯해 여야의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회담 형식을 둘러싼 여야의 힘겨루기가 끝나는 대로 회담이 성사될 것으로 관측된다.

국가디자인연구소 허성우 이사장은 “가장 좋은 것은 민주당이 양보해서 3자 회동으로 가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대화를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닌 만큼 야당도 회담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아 2013-08-10 00:46:15
형식이 그렇게 중요한가? 나라의 발전을 위해 소비하지 않아도 될 소모전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군요. 나라 안 밖으로 할 일이 쌓여 있는 이 때에 서로 힘을 모으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