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윤창중 “언론이 파렴치한 사람으로 마녀사냥”
[포토] 윤창중 “언론이 파렴치한 사람으로 마녀사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 방미 기간 중 성추행 의혹으로 경질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 전 대변인은 성추행 피해 여성이 자신의 호텔방에 들어왔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들어왔다는 어떤 주장을 계속 언론이 보도하면서 파렴치한 사람으로 마녀사냥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