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윤창중 “욕설하거나 심한 표현 한 적 없어”
[포토] 윤창중 “욕설하거나 심한 표현 한 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 방미 기간 중 성추행 의혹으로 경질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 전 대변인은 욕설 논란에 대해 “분명히 말씀드리는 것은 욕설을 하거나 심한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다. 저는 그런 인간이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주영 2013-05-11 12:38:46
욕설하거나 그런 인간은 아니지만 여자는 무척 밝히는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