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허리만 한 차례 쳤을 뿐” 성추행 의혹 부인
윤창중 “허리만 한 차례 쳤을 뿐” 성추행 의혹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 방미 기간 중 성추행 의혹으로 경질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 윤창중 전 대변인이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윤 전 대변인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과 박 대통령에게 거듭 용서를 빈다.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윤 전 대변인은 “제가 해명을 지체한 이유는 대통령의 방미가 계속됐고 민정수석실의 조사를 받는 등 적법한 절차를 밟기 위한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오직 진실만을 밝히고 법의 처분을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특히 여성 인턴 성추행 의혹에 대해 윤 전 대변인은 그동안 수행을 잘하지 못해 인턴을 질책한 데 대해 위로하는 차원에서 워싱턴호텔 지하 1층 바에서 자리를 잡고 운전기사를 동석시켜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윤 전 대변인은 “(바에서 나오며) 여자 가이드의 허리를 툭 한 차례 치면서 ‘앞으로 잘해, 미국에서 열심히 살고 성공하라’고 말한 게 전부”라며 “그러나 돌이켜 보건대 미국의 문화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는 생각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처음부터 그 가이드에 대해 성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여성 인턴을 호텔 방으로 불렀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모닝콜을 일찍 해 달라고 얘기했는데 아침에 노크 소리가 들려 청와대 직원이 긴급하게 자료를 갖다 준다는 생각에 황급히 문을 열었는데 가이드가 왔길래 ‘여기 왜 왔어? 빨리 나가’라고 하고 문을 닫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언론에서 저를 파렴치한 사람으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억측 기사가 나가서 정말 억울하다”면서 “제 방으로 올라오지 않는다고 해서 (인턴에게) 상스러운 말을 할 인간도 아니고 그 여자를 제 방으로 불러서 어떻게 한다는 것은 제가 알고 있는 도덕성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선덕 2013-05-11 17:07:01
허리만 한 대 쳤을 뿐인데..억울하죠??
저도 탁치니 억하고 죽드라고요..

옥두두 2013-05-11 15:57:29
아니뗀 굴뚝에 연기 나겠습니까?..... 대변인 말도 다 믿진 못하죠

오희정 2013-05-11 12:36:42
본인이 보기에 성추행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피해 여성 입장에서는 아니니까 신고했겠지. 설마 허리를 단순히 툭 치기만 했는데 신고했을까? 박대통령의 인사를 완전 대실패다.

에너지충전 2013-05-11 12:33:05
웃기는 양반이네. 그런 미국에서는 그렇게하면 안되고 우리나라에서는 해도 된다는 얘기야? 미국 문화가 뭔데? 단순히 툭친건데 성추행으로 신고했을까? 증인이 없으니 일단 발뺌해고 보는 거야?

김범식 2013-05-11 11:48:59
뭐 찔리는게 없으면 왜 한국으로 바로 출국했대?? 거기서 밝혀야지.. 한국 먹칠 단단히 시켰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