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통령도 ‘윤창중 사태’ 책임 있어”
민주 “대통령도 ‘윤창중 사태’ 책임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천지일보(뉴스천지) DB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당이 윤창중 사태와 관련한 청와대의 사과 표명과 관련해 10일 매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귀국한 후 국민이 기다렸던 윤창중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청와대의 첫 반응이 민심과 동떨어져있는 것이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참담한 사건에 충격을 받은 국민에게 상황을 정확히 설명하고, 이번 일에 대해 분명히 책임져야 할 청와대가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사건을 무마하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은 국민과 대통령에게 사과한다고 했다. 국민 반대를 무시하고 ‘오기인사’를 한 대통령도 이 사건에 큰 책임이 있는 당사자”라며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입장을 밝혀야지 청와대 홍보수석한테서 사과 받을 위치에 있지 않다는 것이 국민의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기순 2013-05-11 14:51:43
같은 국민 같은 민족이면 서로 감사주고 이해해야 할것을 저리 들춰내서 어저라고.. 박용진 대변인은 얼마나 깨끗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