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윤창중 기자회견, 성추행 의혹 부인 “허리만 툭 쳤다”
[풀영상] 윤창중 기자회견, 성추행 의혹 부인 “허리만 툭 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오늘(11일) 기자회견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기간에 벌어진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먼저 윤 전 대변인은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거듭 용서를 빈다며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성 가이드가 업무를 잘 수행하지 못해 여러 차례 질책을 했고, 교포를 상대로 심하게 꾸짖었다는 생각에 위로 차원에서 술을 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화기애애하게 이야기를 나눴고 욕설과 심한 표현은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대화를 마치고 나오면서 여성 가이드의 허리를 툭 치며 “미국에서 열심히 살고 성공하라”고 말한 것이 전부라고 밝혔습니다.

윤 전 대변인은 여성 가이드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처음부터 어떤 성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윤 전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의 성공적 정상회담에 누를 끼친 것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석 2013-05-11 20:50:13
말도 안되는 변명이라니.. 완전 또라이구만.. 벌써 증거도 확보했고 모든 정황이 드러났는데 발뺌이나 하다니.. 차라리 인정하고 물러나는게 어떠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