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기자회견 “홍보수석이 한국에 가라고 지시했다”
윤창중 기자회견 “홍보수석이 한국에 가라고 지시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와대 윤창중 전 대변인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11일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청와대 윤창중 전 대변인이 미국에서 귀국한 배경에 대해 11일 이남기 홍보수석의 지시가 있었다고 밝혔다.

윤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윤 전 대변인은 “경제인조찬 행사를 마치고 수행원 차량을 타고 오는데 이남기 홍보수석으로부터 전화가 왔고 영빈관에서 만났다”며 “이 수석이 ‘재수가 없게 됐다. 성희롱에 대해 변명해 봐야 납득이 되지 않으니 빨리 워싱턴을 떠나 한국으로 돌아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제가 잘못이 없는데 일정을 왜 중단하고 한국으로 돌아가야 합니까. 그럴 수 없고 해명을 해도 이 자리에서 하겠다’고 했다”면서 “이 수석이 한 시간 비행기를 예약해 놨다고 했다. 홍보수석은 제 직책상 상관이다. 그래서 그 지시를 받고 달라스공항에 도착해 제 카드로 비행기 좌석표를 사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윤 전 대변인은 “인천공항에 도착해 제가 머물고 있는 숙소로 향하던 중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고 지금 말씀드린 내용 전체를 진술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