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제보한 당직사병 일방적인 오해·억측” 반박
추미애 “제보한 당직사병 일방적인 오해·억측”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경기 과천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2020.09.14 (출처: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경기 과천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2020.09.14 (출처: 뉴시스)

“청탁할 이유 없었다” 주장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제보자인 당직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하거나 억측한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14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해당 사병이 마치 외압에 의해 미복귀를 휴가로 처리한 것처럼 말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아들이 병원에 입원하거나 아파도 제가 병문안도 가보지 못했다”며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준 적이 없고, 엄마의 상황을 이해해주기를 늘 일방적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아들의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에 대해선 “스포츠 경영학을 공부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다. 청탁할 이유가 없다”면서 “제 아이인 줄 먼저 알아보고 군이 방식을 바꿔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야당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 ‘소설 쓰시네’라고 말한 데 대해 “독백이었는데 마이크가 켜져 있어서 나간 것 같다”며 “상당히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